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북미, 유럽만큼 위험하지않아…입국자 전수검사 검토안해"

송고시간2020-03-21 11:44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정부가 미국, 캐나다 등 북미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아직 유럽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 북미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는 아직 검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럽발 입국자 14일 자가격리 (PG)
유럽발 입국자 14일 자가격리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고, 검역단계에서도 일부 확인된다"면서도 "아직 (북미발 입국자가) 유럽(발 입국자)만큼의 위험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전날 말씀드린 바와 같이 계속해서 미국 등 외국의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북미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는 진행을 검토한 부분이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전날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1∼2월 당시 중국보다 강한 것으로 판단하고, 유럽으로부터 환자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22일부터 유럽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일각에서는 미국 내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어 미국발 입국자에게도 이 조치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은 현재 중국과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이란에 이어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코로나19 환자가 많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20일 오후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가 환자가 전날보다 5천여명 늘어난 1만9천101명으로 집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0X26tgQdgY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