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길따라 멋따라] 종교집회도 자제하는데 등산동호회 시산제는?

송고시간2020-03-21 11:00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아웃도어가 비교적 안전하다지만 요즘 같은 시기에 좁은 정상에 몰릴 것 같은데 단체 산행을 한다니…"

수도권을 기반으로 한 모 등산 동호회 회원인 40대 김모 씨는 이번 주말 수도권의 한 산에서 열리는 시산제(始山祭)를 보고 불안한 마음을 감출수 없었다.

시산제는 산악인들이 안전 산행을 위해 연초에 지내는 산신제로, 해당 동호회는 수백명의 참가 인원을 모집했다. 그러나 우려섞인 의견이 대두되자 100여명씩 여러개 조를 짠 뒤 개별산행하고, 시산제는 일부 운영진만 참여키로 했다.

또 다른 동호회는 다음주 수도권 인근 산에서 시산제를 개최할 예정으로, 버스 8대에 탈 인원을 모두 채웠다.

시산제 자료 사진 [사진/성연재 기자]

시산제 자료 사진 [사진/성연재 기자]

각 동호회 게시판을 보면 많은 등산 동호회가 이번 주를 비롯해 이달 중 시산제를 진행할 계획임을 알 수 있다.

게다가 일부 게시판에는 카풀을 하자는 글도 올라와 있다.

지방에서 열리는 시산제는 더 큰 문제다.

대규모 인원이 관광버스 등을 타고 움직이는 경우 감염 위험이 크다.

종교단체 집회는 금지하자는 여론이 비등하지만, 이처럼 의외로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것이 바로 등산 동호회다.

물론 모든 동호회가 시산제를 강행하지는 않는다. 상당수는 올해 시산제를 지내지 않기로 하는 등 자제하고 있다.

시산제 연기를 알리는 문자 메시지 [사진/성연재 기자]

시산제 연기를 알리는 문자 메시지 [사진/성연재 기자]

아웃도어 메이커들은 대부분 1월 1일 신년산행을 제외하고는 올해 모든 행사를 취소했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차원에서 브랜드가 주도하는 행사들은 모두 취소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야외활동을 자제했던 시민들이 자연으로 나오고 있지만 대면 접촉이 적은 야외활동 시에도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꼭 챙기는 등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polpo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