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도 입국 규제 강화…우루과이 제외한 육로 국경 닫기로

송고시간2020-03-20 05:42

1차로 15일간 적용…국가위생감시국 평가 거쳐 연장 가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육로 국경을 우루과이를 제외하고는 잠정적으로 다 닫기로 했다.

브라질 정부는 인접국들로부터 고속도로를 포함해 육로를 이용한 외국인의 입국을 15일간 금지하기로 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금지 대상 국가는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콜롬비아, 프랑스령 기아나, 가이아나, 파라과이, 페루, 수리남, 베네수엘라 등 9개국이다.

우루과이를 제외하고 국경을 접한 모든 국가가 입국 금지 대상이 된 것이다.

브라질은 칠레와 에콰도르를 제외한 10개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

그러나 브라질 국민과 거주 자격이 있는 이민자, 연방정부의 승인을 받은 국제기구 근무자와 외국 공무원, 지역 보건 당국의 승인을 받은 화물 운송, 인도주의적 활동 등은 이번 조치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브라질 정부는 보건부 산하 국가위생감시국(Anvisa)의 평가를 거쳐 필요하면 입국 금지 기간을 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대통령과 보건장관
브라질 대통령과 보건장관

지난 18일(현지시간) 열린 코로나19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왼쪽)과 만데타 보건부 장관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앞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전날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회원국 정상들과의 화상회의에서도 국경 폐쇄 확대를 시사했다.

세르지우 모루 법무·공공안전부 장관도 "브라질의 공공보건 시스템 유지를 위해 불가피하다"고 입국 제한 조치 배경을 설명했다.

브라질은 그동안 베네수엘라에 대해서만 국경을 부분적으로 폐쇄하고 난민 유입을 통제했다.

그러나 베네수엘라와 국경을 접한 브라질 북부 호라이마주(州) 지역 경제에 미칠 타격을 우려해 물류는 그대로 유지했다.

루이스 엔히키 만데타 보건부 장관은 하원 청문회에 출석해 "베네수엘라는 공공보건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있고, 따라서 그곳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 수 없다"며 베네수엘라에 대한 불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