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重, 협력사 상생 대표이사가 직접 챙긴다…동반성장실 신설

송고시간2020-03-18 11:01

조선업계선 처음…초대 실장에 김숙현 부사장 선임

기술력강화, 품질지원, 동반성장 등 3대 목표…인력수급부터 해결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현대중공업이 협력업체와 새로운 상생 모델을 만들기 위해 동반성장 담당 부서를 대표이사 직할로 격상하고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현대중공업은 18일 조선업계서 처음으로 동반성장실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조선사업부 상무급이 담당하던 협력사 지원조직을 대표이사 직할로 두며 3개 부서 70여명 규모로 확대 개편했다.

동반성장실장으로 선임된 김숙현 부사장은 해양플랜트 사업대표를 거쳐 2018년부터 아랍에미리트(UAE) 나스르(NASR) 프로젝트 대표를 맡고 있다.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선업종은 협력사가 생산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협력사들은 조선 시황에 따라 심한 부침을 겪곤 했다.

김숙현 동반성장실장은 "협력사 경영 안정과 경쟁력 강화는 조선업계에 필수 요소"라며 "기술력 강화, 품질지원, 동반성장 3대 핵심 목표 아래 협력사의 어려움을 깊게 살피고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협력사들이 어려움을 겪는 인력 수급 문제부터 해소할 방침이다.

지난해부터 기술교육원 연수생 훈련장려금 등 지원을 대폭 늘려서 신규 기술인력 모집을 확대했고 앞으로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폴리텍대학 등 직업전문 교육기관과 제휴해서 인력 수급을 안정화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각 분야 전문 기술인력들이 협력사를 찾아가 기술지도와 품질관리를 돕는 기술지도요원 제도를 확대 운영한다.

관리자 맞춤형 경영역량 향상 교육 등을 해서 협력사 경쟁력도 키운다.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사는 150여 개이고 14개 사외 협력사에서 선박 블록을 납품받는다.

현대중공업 로고
현대중공업 로고

[현대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협의회 김용석 회장(세영기업 대표)은 "모기업과 협력사의 동반성장을 통해 국내 조선업 전반이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협력사 경영 안정을 위해 경영지원금 지급(2019년 467억 원), 상생발전기금 운영(100억 원 규모), 도급 단가 인상 등 노력을 하고 있으며, 이달부터는 기숙사 제공 등과 같은 협력사 근로자 복리후생도 확대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사들도 근로자 복리후생 확대를 위해 지난달 공동근로복지기금법인을 설립했다. 이 기금에 현대중공업이 20억원, 정부가 10억원을 출연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