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표현에 "매우 정확"…중국 책임론(종합)

송고시간2020-03-18 11:32

'미군이 전파' 中주장엔 "허위정보 유포"…폼페이오 "中·이란이 책임전가" 가세

국무부 직원 일부도 '양성' 판정

백악관에서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백악관에서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이상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은 정확한 것이라며 중국 책임론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의 언론 브리핑에 참석해 자신이 공개적으로 사용하는 '중국 바이러스' 표현에 대해 "그것은 중국에서 왔다. 그래서 나는 그것이 매우 정확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군이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수 있다는 중국 측 발언에 대해 "중국은 허위 정보를 만들어내고 있었다"며 "우리 군대는 그것(바이러스)을 누구에게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코로나19에 대해 '중국 바이러스', '외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며 중국 측에서 발원한 것임을 강조해왔다.

그는 전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은 중국 바이러스에 영향을 받은 항공업계와 같은 산업을 강력하게 지원할 것"이라고 언급했고, 이날도 트윗에서 미국의 몇몇 주가 중국 바이러스에 의해 심하게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국무부에서 브리핑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국무부에서 브리핑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국무부 브리핑에서 "그들이 벌이고 있는 그 허위 정보 캠페인은 책임을 전가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라며 "지금은 이 세계적인 유행병을 해결하고 미국인과 전 세계 사람들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가 중국발(發)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정식 명칭 대신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라는 말을 반복했다.

그는 "우리는 우한 바이러스를 처음으로 인지한 정부가 중국 정부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세계가 중국 내부에 있는 이 위험을 인식하는 데는 엄청나게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나라는 그들의 모든 자료와 정보를 적절하고 정확한 방식으로 공유할 책임이 있다"며 "중국 공산당은 지금 고통받는 미국인과 이탈리아인, 한국인과 이란인뿐 아니라 자국민에게도 이렇게 할 책임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또 "전 세계가 어떻게 대응했는지 평가할 날이 올 것"이라며 "중국은 자신이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할 특별한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과 중국은 날 선 신경전을 벌여왔다.

폼페이오 장관이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우한 바이러스'라고 부르자 중국은 '저의가 있다'고 반발했다.

이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뚜렷한 근거를 대지 않은 채 "미군이 우한에 코로나19를 가져왔을 수 있다"고 주장했고, 미 국무부는 미국 주재 중국 대사를 초치했다.

전날엔 양국 외교수장인 폼페이오 장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의 전화 통화 이후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중국은 오명을 씌우지 말라고 미국에 경고했고, 미국은 책임을 떠넘기지 말라고 맞불을 놓는 등 감정의 골이 드러났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 역시 중국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발병이 미칠 영향에 대해 거짓말을 하면서 그 책임을 미국에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란 지도자들은 몇주 동안 우한 바이러스에 대해 거짓말을 했고 그들의 엄청난 무능함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며 "우한 바이러스는 살인자이며, 이란 정권은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국무부 직원 일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감염 직원이 구체적으로 어디서 근무하는지 밝히지는 않은 채 "한 손으로 셀 수 있는 숫자의 직원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zoo@yna.co.kr,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017100057

title : 울산시 특교세 84억 확보 제2체육관 건립 등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