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두테르테, 비상사태 선포…코로나19 확진 45명 추가(종합)

송고시간2020-03-18 00:20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전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총동원령을 내렸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는 지난 14일 경보 최고 수위인 '적색 경보 2단계'를 발령하고 17일 수도인 메트로 마닐라를 포함해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인 5천700만명이 거주하는 필리핀 북부 루손섬을 통째로 봉쇄한 데 이은 초강경 조처다.

필리핀에서는 17일에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일일 최다인 45명이 발생, 누적 확진자가 187명으로 증가했다.

또 60∼70대 확진자 2명이 목숨을 잃어 누적 사망자가 14명으로 늘었다.

간격 유지하고 줄 선 필리핀 마닐라 시민
간격 유지하고 줄 선 필리핀 마닐라 시민

[AP=연합뉴스]

필리핀 당국은 17일 0시부터 4월 13일 0시까지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를 포함한 루손섬 전체를 봉쇄하고 육상, 해상, 항공 운송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 기간 루손섬 주민은 군경의 삼엄한 감시하에 생필품을 사러 나가는 것 외에는 자택에서 격리해야 한다.

다만 19일 자정까지는 외국인의 출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20일 이후에는 루손섬의 모든 공항이 폐쇄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17일 마닐라발 인천행 KE624편에 대형 기종을 투입, 좌석을 276석에서 338석으로 62석 늘렸다.

또 18∼19일 마닐라발 인천행 여객기 3편과 19일 클락발 인천행 여객기 1편을 모두 대형 기종으로 변경해 256석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어 18∼19일 마닐라발 인천행 여객기 2편과 19일 클락발 인천행 여객기 1편을 늘려 828명을 더 태울 수 있게 됐다.

아시아나항공도 18일과 19일 마닐라발 인천행 여객기 4편과 18∼19일 클락발 인천행 여객기 3편을 모두 대형 기종으로 바꿔 868석을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필리핀 국적 세부퍼시픽항공은 오는 19일부터 4월 14일까지 국내선과 국제선 운항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또 필리핀항공은 17일부터 4월 12일까지 국내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고, 국제선은 오는 19일 자정까지 운항을 계속한 뒤 20일부터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