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지노인전문병원서 종사자 4명 감염…위탁 준 대구시 '쉬쉬'

송고시간2020-03-16 20:30

대구 추가 확진자 발생 (CG)
대구 추가 확진자 발생 (CG)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시가 의료재단에 위탁해 운영하는 노인전문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으나 보건당국이 숨기기에만 급급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16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5일 대구 시지노인전문병원에서 간병인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틀 뒤 간호조무사 등 직원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환자 230명 등 나머지 병원 관계자 413명은 다행히 음성이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12명을 자가 격리하고 방역과 소독 등 1개 병동 일부를 코호트 격리했다.

대구시는 연일 열리는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민간 병원 의료진과 종사자 집단 감염 사실 및 조치 결과는 발표하면서도 해당 노인전문병원의 감염 사실은 단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

이 노인전문병원은 2000년부터 대구시가 운경재단에 위탁 운영하는 곳이다.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은 "대구시가 두 번씩이나 역학 조사를 해놓고 관련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시가 운영한다고 해서 정보를 누락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