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당 공천 배제된 권성동 의원, 무소속 출마 선언(종합)

송고시간2020-03-16 17:14

"민주당 후보 당선 막기 위해 여론조사 경선으로 보수 후보 단일화해야"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미래통합당 강릉시 선거구에서 공천 배제된 권성동 의원이 16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무소속 출마 선언하는 권성동 의원
무소속 출마 선언하는 권성동 의원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공천 배제된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이 16일 오후 강릉시 선거사무실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16

권 의원은 이날 오후 강릉시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잠시 통합당을 떠나 강릉 시민 후보로 총선에 출마하겠다"며 "이번 선거는 지난 10여년간 강릉을 함께 발전 시켜 온 권성동과 강릉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 정치 욕심만으로 시민의 자존심을 짓밟는 사람과의 선거"라고 덧붙였다.

이어 "무소속 출마는 보수 분열이 아니라 제대로 된 보수 대표 주자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보수 분열을 막고 민주당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 보수 후보 단일화를 정식으로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 운동에 돌입하기 전이나 투표용지 인쇄 전 여론 조사를 해 앞서는 사람이 보수 단일 후보로 출마하고 지면 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홍윤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을 강릉에 공천한 것과 관련해 "섭섭하지만 원망하는 마음은 없다"고 하면서도 공천 만행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통합당은 총선을 불과 한달여 앞두고 강릉 활동이 전무한 사람을 갑자기 데려와 짧은 면접으로 단 하루 만에 낙하산 공천했다"며 "강릉 시민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절대 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번 선거는 강릉의 자존심을 지키고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4선이 되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고 강릉의 미래를 앞당기는 제1야당의 지도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공천 배제된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이 16일 오후 강릉 선거사무실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마친 뒤 두 주먹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0.3.16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공천 배제된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이 16일 오후 강릉 선거사무실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마친 뒤 두 주먹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0.3.16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