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특별입국절차 유럽 전역으로 확대…전 세계 적용도 검토(종합)

송고시간2020-03-16 12:30

유럽발 입국자 확진 잇달아…오늘 관계부처 회의서 추가 확대 논의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유럽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에 확산함에 따라 정부가 특별입국절차 대상국을 오늘부터 유럽 전역으로 확대했다. 정부는 특별입국절차 대상을 세계 모든 국가로 확대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프랑스·독일·스페인 등 유럽 5개국 '특별입국절차'
프랑스·독일·스페인 등 유럽 5개국 '특별입국절차'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프랑스·독일·스페인·영국·네덜란드 유럽 5개국에서 출발해 국내로 들어오는 여행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가 시행된 지난 15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영국 런던에서 온 외국인들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kane@yna.co.kr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6일 0시부터 기존 유럽 6개국 출발 항공 노선에 적용되던 특별입국절차를 유럽발 전 항공노선 내·외국인 탑승자 전체를 대상으로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폴란드, 러시아 등 유럽 전역에서 출발하는 직항과 두바이 등을 경유하는 경우에도 특별입국절차가 적용된다.

정부는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기존 유럽 6개국(이탈리아·프랑스·독일·스페인·영국·네덜란드)과 중국, 일본, 이란 등 9개국에서 출발해 국내로 오는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고 있었다.

코로나19 증가폭 이틀째 100명 밑돌아…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할 때 아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SB-YU4p490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발생이 급격히 증가하고 검역과정에서 확진자가 발견되는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같은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이와 함께 모든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보편적으로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며 "오늘 관계부처 실무회의를 통해 효과성과 필요성, 실행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차적으로 미국과 동남아 국가에 대해서도 특별입국절차를 추가로 확대할지 여부를 우선 검토할 예정"이라며 "현재 발생률, 확진자 발생 경향과 규모, 각국 대응조치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추가 지정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특별입국절차가 확대하면 입국절차가 까다로워지고 대기시간 증가 등 불편이 예상된다"며 "검역을 담당하는 의료인력, 그 외 행정인력 등도 추가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전날 기준 입국자는 약 1만1천200명이고 이중 내국인이 약 7천500명, 외국인이 약 3천700명이다. 전체 입국자 중 특별입국절차를 거쳐 입국한 사람은 3천170명으로, 약 30%를 차지한다.

정부 검역 결과 유럽발 입국자 중에서는 이달 13일 1명, 14일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0시 기준 현재까지 유럽발 특별 입국자 1천391명 중 76명(한국인 71명)이 발열 등 증상을 보여 검체채취 및 진단 검사를 했다.

특별입국절차 입국자는 일대일로 열이 있는지 발열 검사를 받아야 하며 기침, 가래, 인후통 등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이 있다면 사전에 이를 알려야 한다. 입국 과정에서 검역관들이 특별 검역 신고서를 확인한다.

또 국내에서 머무르는 주소와 수신 가능한 전화번호를 보고하고, 본인의 건강 상태를 모바일로 보고할 수 있는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야 한다.

만약 이틀 이상 '관련 증상이 있다'고 보고하면 보건소가 의심 환자인지 여부를 판단해 진단 검사를 안내한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