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아파트 전자결재시스템 시범단지 10곳 선정

송고시간2020-03-15 09:12

7월부터 관리비·공사·용역 문서, 전자 결재로 전환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는 공동주택 '문서 전자화 시범사업' 대상 단지 10곳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아파트 관리비 (PG)
아파트 관리비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이 사업은 공동주택 단지에서 종이 문서로 생산하던 관리비 부과, 공사·용역 관련 서류 등 문서를 전자 결재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으로 투명하고 효율적인 관리에 도움이 된다.

시범사업 대상 단지 10곳은 시흥 4곳, 고양 4곳, 화성 2곳이다.

대상 단지는 관리비 등의 공개 준수, 전자 투표 활용 실적, 시책사업 참여도 등을 평가해 선정했다.

각 단지에는 도와 해당 시가 50%씩 부담해 500만원을 지원해 전자 결재 시스템을 구축한다.

해당 시에서 추가 경정 예산이 확보되면 도는 사업자를 선정해 오는 7월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경기도 "아파트 문서 전자화 사업은 아파트 관리를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혁신할 것"이라며 "입주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킴으로써 아파트 공동체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