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검사 버티던 트럼프, 결국 "곧 할 것…일정 조율중"(종합)

송고시간2020-03-14 08:08

비상사태 기자회견 초반엔 "증상 없다"며 넘겼다가 추궁 받자 답변

지난 주말 만났던 브라질 관리·마이애미 시장 양성 판정…이방카도 재택근무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목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목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임주영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그동안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버티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결국 검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말 플로리다 팜비치의 개인별장 마러라고에서 만났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수행단 일원인 대통령실 소속 커뮤니케이션국의 파비우 바인가르텐 국장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서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결과가 나오긴 했지만, 당시 바인가르텐 국장과 같은 방에 머물렀던 프랜시스 수아즈 마이애미 시장은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노출 우려도 가중돼온 상황이다.

더욱이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 보좌관도 최근 만난 피터 더튼 호주 내무부 장관이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13일(현지시간) 예방 차원에서 백악관으로 출근하지 않고 재택 근무를 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백악관 의료 참모진들이 이방카 트럼프가 자가격리할 필요는 없다고 조언한 상태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전날까지만 해도 바인가르텐 국장의 양성 판정 소식에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인물과 거의 접촉이 없었다며 지금으로선 검사가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러나 그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인물과 나란히 서서 찍은 사진이 보도됐고,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은 매우 우려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트럼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트럼프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위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마련된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처음에는 증상이 없다면서 검사를 받을 필요성이 없다는 취지로 넘어갔다가 거듭 질문이 나오자 입장을 번복했다.

그는 바인가르텐 국장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 검사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이 나오자 백악관 의사들의 조언을 받았다며 "나는 어떤 증상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증상이 없는 사람들이 가서 검사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서둘러 다른 기자를 지목, 추가 질문을 끊으면서 발언권을 넘겼다.

그러나 다른 기자가 또다시 검사를 받지 않을 것이냐고 거듭 질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검사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지 않았다"면서 "필시(most likely) 그렇다(검사를 받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나는 그것을 할 것"이라며 그 시기는 "꽤 조만간(fairly soon)"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검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도 했다.

다만 바인가르텐 국장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 그 이유는 아니라면서 "어쨌든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노출 우려는 지난달말 그가 참석했던 대규모 보수단체 행사인 보수 행동 정치 회의(CPAC)에 온 한 인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로 제기되기 시작했다. 이 행사에서 문제의 확진자와 접촉한 의원들 및 미국 보수주의 연합(ACU) 의장 등이 트럼프 대통령 일정에 동행하거나 악수를 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대통령의 건강 문제가 다시 한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 과정에서 해당 인사들이 자가격리 등에 들어갔음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증상이 없다며 검진을 마다해 논란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 고령층이라는 점에서 대통령 스스로 보건당국의 '자가격리 가이드라인'을 따르지 않는다는 비판도 제기돼왔다.

게다가 지난주 보우소나로 대통령과의 만남에 함께 했던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도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장녀 이방카 선임 보좌관도 확진자와 접촉, 재택근무에 들어가면서 트럼프 대통령 역시 검진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몰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cblnib1czg

트럼프 만난 보우소나루 측근
트럼프 만난 보우소나루 측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과 기념촬영을 한 브라질 대통령실 소속 파비우 바인가르텐 커뮤니케이션국장(맨 오른쪽). [바인가르텐 인스타그램]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