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뉴노멀' 들어선 미국…집회 금지·휴교 확산(종합)

송고시간2020-03-14 10:29

환자 2천명 넘어, 사흘만에 1천명 증가…50개주 중 48개주로 확산

16개주, 초중고교 문 닫아…루이지애나, 내달 프라이머리 연기

마스터스 골프·보스턴 마라톤도 늦춰…마이애미 시장도 감염

지난해 4월 미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열린 마스터스 골프 대회의 한 장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4월 미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열린 마스터스 골프 대회의 한 장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성호 정윤섭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각종 행사·이벤트가 연달아 취소·연기되고 학교들은 문을 닫고 있다.

CNN 방송은 13일(현지시간) "미국이 '뉴 노멀'(새로운 정상)을 맞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유럽에서 온 여행자들의 미국 입국이 이날부터 30일간 중단됐고 워싱턴·뉴욕·캘리포니아주(州) 등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주들은 대규모 집회·모임을 금지했다.

여러 주의 학구에서 초중고에 휴교령이 내려지며 학생들은 집에 머물게 됐고, 하버드·프린스턴·스탠퍼드 등 대학들도 강의실 문을 닫고 사이버공간으로 교실을 옮겼다.

이런 전대미문의 조치들에도 불구하고 미 보건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발병 사태가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훨씬 많은 환자가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도 미국에서는 각종 행사의 중단·연기가 잇달았다.

웨스트버지니아·루이지애나·로드아일랜드·위스콘신·일리노이주가 이날 주내 초중고교의 문을 1주나 수주간 닫겠다고 발표했다.

CNN은 이날까지 휴교령을 내린 곳이 워싱턴·버지니아·메릴랜드·미시간·오리건·유타·뉴멕시코주 등 16개 주라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에서 규모가 가장 큰 교육구인 로스앤젤레스(LA) 통합교육구와 샌디에이고 통합교육구, 워싱턴DC, 애틀랜타, 덴버, 샌프란시스코, 오스틴도 학교 문을 닫기로 했다.

매사추세츠주 찰리 베이커 주지사는 250명 규모 이상 집회를 금지하는 명령에 서명했다. 교통 허브나 의료시설, 쇼핑센터, 투표소 등은 제외된다.

콜로라도주 재러드 폴리스 주지사는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주 방위군에 동원령을 내리고, 현재 일하지 않는 의사나 의료 종사자들은 의료 역량 강화를 위해 전(前) 직장을 찾아가라고 권장했다.

2018년 4월 열린 보스턴마라톤 대회 참가자들이 결승선을 통과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4월 열린 보스턴마라톤 대회 참가자들이 결승선을 통과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대선 레이스에도 코로나19가 영향을 주고 있다. 루이지애나주는 다음 달 4일로 예정됐던 공화당과 민주당의 대선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6월 20일로 연기했다.

다음 달 9일 시작할 예정이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도 코로나19로 연기됐고, 올해로 124회째를 맞는 메이저 국제 마라톤 대회인 보스턴마라톤은 당초 4월로 잡혔던 일정을 9월 14일로 미뤘다.

미시간대는 올해 졸업생을 위한 졸업식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WP는 미 주요 대학이 코로나19에 대한 대처로 졸업식을 취소한 첫 사례라고 전했다.

영화사 디즈니스튜디오는 '인어공주', '피터 팬과 웬디', '라스트 듀얼' 등 일부 실사영화의 제작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감염자는 2천명을 돌파했다. 지난 10일 1천명을 넘겼는데 사흘 만에 두 배로 훌쩍 뛴 것이다.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1월 21일 이후 환자가 1천명이 되는 데는 약 50일이 걸렸으나 여기에 다시 1천명이 증가하는 데는 사흘밖에 걸리지 않았다.

CNN은 이날 오후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를 2천131명으로 집계했다.

이 중 사망자는 48명으로, 워싱턴주에서 37명, 캘리포니아주에서 4명, 플로리다주에서 2명, 콜로라도·조지아·캔자스·뉴저지·사우스다코타주에서 1명씩이 나왔다.

앨라배마·알래스카주에서도 환자가 1명씩 나오면서 아이다호·웨스트버지니아주 2곳을 뺀 48개 주와 워싱턴DC에서 감염자가 발생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프랜시스 수아즈 마이애미 시장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코로나19 감염자로 드러난 브라질 대통령의 수행원과 같은 방에 머문 뒤 자가격리에 들어가 있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