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重 "코로나19 위기에 임금협상 끝내자"…성과금 선지급 제안

송고시간2020-03-13 15:48

노조 "잘못된 성과금 산정기준 받아들이기 어렵다"

마주 앉은 현대중공업 노사 임협 교섭 대표
마주 앉은 현대중공업 노사 임협 교섭 대표

올해 1월 현대중공업 노사 대표가 울산 본사에서 2018년 임금협상 교섭을 진행하는 모습 [현대중공업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적 경제 위기 조심이 커지자 해를 넘긴 임금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하자는 취지로 성과금 선지급을 제안했다.

현대중공업은 13일 사내소식지에 "최근 임금교섭에서 지난해 성과금(약정 임금 193%)을 우선 지급하겠다고 노조에 제안했다"며 "코로나19와 임금협상 장기화로 가계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조합원 사정을 고려한 것이다"고 밝혔다.

사측은 "코로나19 여파로 2월 세계 선박 발주량이 작년 동기 대비 57% 감소하는 등 세계 영업 시장이 얼어붙어 올해 수주 등 사업 목표와 경영계획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며 "지금 추세가 지속하면 회사 자금 흐름이 급격히 나빠져 추가 임금 제시는커녕 기존 제시안 유지도 장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사측은 "사우들이 성과금만이라도 우선 받을 수 있도록 노조의 대승적, 전향적 결단을 바란다"고 밝혔다.

사측의 성과금 선지급 제안은 노사 입장 차이로 합의하지 못한 임금협상이 해를 넘겨서도 해고자 복직 문제로 속도를 내지 못하자 교섭 물꼬를 트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노조가 지난해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에 반발해 임시 주주총회장 봉쇄와 파손, 연이은 파업 등을 벌이자 회사는 관련자들을 해고 등 징계했다.

이후 회사는 해고자 문제를 분리해서 다루고 임금협상에 집중하자고 요구했으나, 노조는 해고자 문제 해결 없이 타결은 불가능하다는 태도를 견지해왔다.

이번 성과금 선지급에 대해 노조는 "노조 제안이 반영되지 않은, 잘못된 산출기준으로 우선 지급하는 성과금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다만, 노조 제안을 반영한 산출기준을 마련하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회사가 진정으로 위기 극복 의지가 있으면 각종 현안을 원만히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기본급 12만3천526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급 최소 250% 보장 등을 요구한 바 있다.

노사는 지난해 5월 2일 임금협상 상견례 이후 이달 12일까지 46차례 교섭했으나 견해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