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분당제생병원 70대 확진자 추가 사망…국내 총 68명

송고시간2020-03-13 09:02

폐암 앓던 77세 여성…집단감염 발생한 81병동 입원 환자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노승혁 기자 = 경기 성남시는 분당제생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성남시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77세 여성(경기 광주시 남한산성면)이 숨졌다고 13일 밝혔다.

분당제생병원
분당제생병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폐암 환자인 이 여성은 분당제생병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본관 8층 81병동에 입원했다가 지난 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말기 폐암과 전이성 대장암을 앓아 분당제생병원 81병동에 입원했던 82세 남성 환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고양 명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지난 11일 밤 숨졌다.

이에 따라 분당제생병원 확진자 가운데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이로써 수도권 내 코로나19 한국인 확진자 가운데 두번째 사망자가 됐으며 전국에서는 68명째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