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팬데믹 선언에 무너진 '심리방역'…"동요하지 말아야"

송고시간2020-03-13 06:30

"불안·스트레스는 정상 반응…과도한 정보탐색은 삼가야"

코로나19 검사 체취하는 의료진 (CG)
코로나19 검사 체취하는 의료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강애란 기자 = "신천지는 다른 세상 얘기 같았는데 WHO(세계보건기구)가 팬데믹이라고 하니 무섭고, 괜히 열도 나는 것 같고 목도 아픈 것 같고…"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WHO가 '세계적 대유행'(팬데믹·pandemic)을 선언하면서 온 국민이 불안에 떨고 있다.

더욱이 신천지교회와 같은 '특수한' 집단이 아닌 서울 구로구 콜센터와 같은 일반 직장에서도 무더기로 확진자가 쏟아지자 감염병이 내 일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심리 방역이 무너지고 있다고 평했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일반인에게도 악영향을 미치면서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을 챙기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해지는 시기가 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외부활동은 줄어드는 반면 감염병 확산에 대한 정보에 노출되는 시간은 많이 늘어나면서 불안과 공포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어서다.

두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심리적으로 위축된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러한 불안, 초조 등의 감정은 신체 기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배승민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정신건강의학 분야에서 '심리 방역'이라는 용어가 따로 있을 정도로 심리적인 마음 상태를 어떻게 유지하느냐에 따라서 실제 질병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권준수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감염병이 유행하면 사람들이 불안을 느끼는 당연하지만, 지금은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이런 불안감은 나와 비슷한 '동일 집단'이 걸릴 수 있다는 데서 비롯된다"고 말했다.

불안감을 줄이려면 과도한 정보탐색을 삼가고 운동이나 명상 등 관심사를 다른 곳에 두는 게 도움이 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정석훈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사람들은 불확실성을 회피하고자 가능한 많은 정보를 모으려고 한다"며 "올바른 정보는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되지만 잘못된 정보는 오히려 불안감을 가중하고 스트레스를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도하게 정보를 탐색하려고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감염병에 대한 자극적인 정보나 부정적인 말은 최대한 자제하고 감염병 유행 상황을 받아들여 안정감을 찾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불안감 자체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것도 중요하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국민을 위한 마음건강지침'을 통해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불안감은 지극히 정상적인 감정으로 불안감 때문에 더 주의하다 보면 위험을 피할 수 있다"며 "하지만 불안감이 과도해지면 면역력에 부정적인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감염병에 대한 불확실한 상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도 중요하다"며 "통제할 수 없다는 점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스스로 통제 가능한 활동으로 주의를 전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