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민주당·통합당, 기후위기 대응책 전혀 없어"

송고시간2020-03-12 14:54

정당 기후위기 정책 평가 기자회견
정당 기후위기 정책 평가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후위기 비상행동 주최로 '21대 총선 정당 기후위기 정책 평가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0.3.12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기후 위기 대응 정책이 미흡하다며 시민단체들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350개 단체의 연대기구인 기후위기비상행동은 1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원외 정당 10곳에 기후 위기에 대한 총선 정책을 질의한 결과를 발표했다.

비상행동은 기후 위기 비상선언 결의안 통과, 탄소배출 제로와 기후 정의 실현을 위한 기후 위기 대응 법안 제정, 국회 특별위원회 구성, 탈 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예산 편성과 법 제도 개편 등에 대해 각 정당의 입장을 물었다.

비상행동은 "국회 다수를 차지하는 민주당과 통합당의 답변에서는 실질적인 기후위기 대응책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양대 정당의 기후 위기 정책 수준은 안이하고 무책임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비상행동은 "민주당은 정책에 동의한다면서도 정작 구체적인 답변에서는 검토나 협의가 필요하다는 말을 반복해 진정성과 적극적인 추진 의지를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통합당에 대해서는 "비상행동의 4대 정책 요구에 동의 여부를 밝히지 않은 채 '탈원전 정책 폐기'를 반복했다"며 "기후 위기는 핑계일 뿐 핵발전의 확대가 그들의 실제 관심사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비상행동은 "그나마 가장 진전된 정책을 제시한 정당은 정의당, 녹색당"이라며 "두 정당은 '그린뉴딜'과 같은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정책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황인철 정책언론팀장은 비상행동의 질의에 응답한 6개 정당의 각 답변에 대해 "민주당은 의지박약, 통합당은 기승전 핵, 정의당은 타의 모범, 민중당은 분발 기대, 국민의당은 한참 부족, 녹색당은 타의 모범"이라고 말했다.

비상행동은 "새로운 국회를 준비하는 이 시기에 각 정당은 기후 위기에 어떻게 대응할지 해결책을 내놓을 책무가 있다"며 "국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기후 위기라는 도전에 어떻게 대처할지 과감한 정책을 준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당 기후위기 정책 평가 기자회견
정당 기후위기 정책 평가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후위기 비상행동 주최로 '21대 총선 정당 기후위기 정책 평가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0.3.12 hama@yna.co.kr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