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사이타마市, 마스크 배포 대상서 조선학교 제외 논란

송고시간2020-03-11 22:44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사이타마시(市)가 관내 유치원과 보육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방지용 마스크를 배포하면서 조선학교 유치부를 대상에서 제외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사이타마시는 지난 9일부터 관내 유치원과 방과후 아동클럽 등 1천여 곳의 어린이 관련 시설에 약 9만3천 장의 비축 마스크를 나눠주기 시작했다.

배포량은 시설당 50장들이 1상자 정도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 당국이 지도·감독하는 시설'이 아니라는 이유로 41명이나 다니는 조선초중급학교 부설 유치부는 배포 대상에서 뺐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박양자 원장 등 사이타마 조선학교 유치부 관계자들은 사립유치원 등 현(縣) 당국이 감독하는 시설도 배포대상이 된다면서 재일 조선인을 차별하는 정책이라고 사이타마 시청을 찾아가 항의했다.

이에 사이타마시 간부는 뒤늦게 배포 대상에 조선학교 유치부를 포함하는 쪽으로 재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원장은 항의한 이유에 대해 "(마스크) 한 상자가 탐나서 그런 게 아니라 아이들의 생명이 평등한 대우를 받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사이타마시 직원이 10일 조선학교 유치부를 배포 대상에서 제외한 이유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다른 곳에 팔아넘길지 모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드러났다며 시 담당 간부가 이 발언에 대해서도 11일 박 원장 등에게 "부적절했다"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사이타마 교도=연합뉴스) 박양자 사이타마(埼玉) 조선초중급학교 유치부 원장이 11일 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사이타마 시청을 찾아가 조선학교 유치부를 마스크 배포 대상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이타마 교도=연합뉴스) 박양자 사이타마(埼玉) 조선초중급학교 유치부 원장이 11일 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사이타마 시청을 찾아가 조선학교 유치부를 마스크 배포 대상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