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10시 기준 확진자 205명…콜센터감염 등으로 49명 증가(종합)

송고시간2020-03-11 11:44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11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전날 대비 49명 늘어난 20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그래픽]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그래픽]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서울시는 11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전날 대비 49명 늘어난 20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0eun@yna.co.kr

서울 발생 확진자 205명 중 37명은 퇴원했으며 나머지 168명은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 발생으로 잡힌 확진자 중 사망자는 없다.

서울 지역 확진자 중 주요 집단발생 연관 사례로는 구로구 콜센터 관련이 6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직원과 교육생, 그리고 그 가족 등을 합한 것이다.

이어 은평성모병원 관련이 14명, 성동구 주상복합건물 관련이 13명, 종로구 명륜교회와 종로노인복지관 관련이 10명이었다.

다른 감염 경로로는 타 시도 확진자 접촉이 19명, 해외접촉 관련이 17명, 대구 방문이 11명, 신천지 관련이 2명이었다. 산발 사례나 조사 중인 경우인 '기타'는 54명이었다.

다만 이는 확진자가 검사를 받은 곳에 따라 '서울 발생'으로 잡힌 경우만 따진 집계치다.

박원순 "콜센터 집단감염, 대구·경북과 같지 않게 하겠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유튜브 채널 라이브서울(www.youtube.com/seoullive)로 연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파악한 구로구 콜센터 관련 전국 확진자가 서울 65명, 경기 13명, 인천 15명 등 도합 93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207명이 일하는 해당 콜센터 건물 11층뿐만 아니라 7·8·9층에도 콜센터가 있고 여기에 입주한 전체 직원 553명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를 내리고 전수조사를 실시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경기도와 인천시 등 다른 수도권 지자체와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하면서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사태에 공동대응할 것이라며 "광범위한 지역감염으로 이어지는 3차 파도의 시작일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엄중하고 중대하게 인식하고 대응하겠다"고 다짐했다.

검진 받는 코리아빌딩 입주자들
검진 받는 코리아빌딩 입주자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에 있는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지난 10일 오전 빌딩 외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앞에서 입주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검진을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는 모습. saba@yna.co.kr

서울 발생 확진자 205명을 거주지별로 보면 서울 외 거주자가 17명이었고, 서울 내 거주자는 동대문구에 16명(신규 4명), 구로·양천·은평구에 각 14명(신규는 각 5명, 7명, 2명), 강서·관악·송파구에 각 13명(신규는 각 7명, 8명, 1명), 강남·노원구에 각 12명(노원구 신규 2명), 종로구에 11명, 영등포구 9명(신규 5명) 등이다.

이어 서초구 6명, 강동·동작·마포·성북구 5명(동작구 신규 3명, 마포구 신규 4명), 강북·서대문구 4명, 금천구·성동구 3명(금천구 신규 1명), 광진·중랑구 각 2명, 도봉·용산·중구 각 1명이다.

기초자치단체, 광역자치단체, 질병관리본부 집계 사이에는 보고, 자료입력, 취합, 집계, 재분류, 시차 등 요인으로 차이가 날 수 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