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크 알림 앱에 재고 있다는 약국 가봤지만 역시나 허탕

송고시간2020-03-11 10:16

일선 약국 일손 모자라 전산 등록 못 해 정보반영 늦어

마스크 재고 알림 앱 '굿닥'으로 검색한 화면
마스크 재고 알림 앱 '굿닥'으로 검색한 화면

[굿닥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1일 오전 9시 부산 연제구 한 약국.

부산시청에 출근하는 공무원 김모(32) 씨는 이날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한 마스크 판매·재고 알림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마스크 재고가 있는 약국을 찾았지만,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분명히 앱에는 이 약국에 30장 미만 마스크가 있다고 나와 있었지만 실제로는 마스크가 없었던 것이었다.

300여m 떨어진 인근 약국도 마찬가지였다.

마스크 재고 상태가 '부족'(30장 미만)이었지만 마스크가 이미 어제 다 팔리고 남은 게 없어 헛걸음만 한 셈이었다.

앱에서 공적마스크 보유량이 100장 이상인 '충분' 상태였던 연제구 거제동 한 약국은 전화 문의 결과 마스크 재고가 200장 이상 있었지만 오전 9시부터 10분 만에 동이 났다고 약사는 전했다.

마스크가 다 팔렸지만 1시간이 지나도록 이 약국의 마스크 재고상태는 여전히 '충분' 상태로 남아있어 시민의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공적 마스크 판매처 위치와 재고 수량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앱)과 웹 서비스가 11일 오전 시작됐지만, 마스크 판매 정보가 제때 반영되지 않아 시민이 불편을 겪고 있다.

마스크 재고 알림 앱 '굿닥'
마스크 재고 알림 앱 '굿닥'

[굿닥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는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민간기업 등에 제공해 굿닥과 웨어마스크·마이마스크·콜록콜록마스크 등 개발사 10여곳이 이날 오전 8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 현황 등을 알리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비스가 시작된 앱은 굿닥 등 소수에 불과했다.

나머지 앱은 아직 준비가 덜 됐거나 에러 공지가 떴다.

굿닥의 마스크스캐너에서는 약국과 마스크 재고량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이마저도 부정확했다.

어제 이미 마스크 재고가 소진된 약국 약사는 "마스크를 판매하면 구매자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전산에 기입하고 최종 저장 버튼을 눌러야 하는데 바쁘다 보니 이를 놓쳤다"며 "전산 반영이 안 돼 굿닥에 마스크 재고가 있는 것으로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마스크 5부제 사흘째, 마스크 재고 알림 서비스 시행으로 마스크를 편하게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허탕을 친 공무원 김 씨는 "마스크 재고 알림 서비스 성패는 얼마나 빨리 판매정보를 전산에 등록하고 앱 개발사에 전달하는가에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