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크 수입통관 신속히"…전국 세관에 지원팀 가동

송고시간2020-03-11 09:34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관세청은 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한시적으로 전국 34개 세관에 '마스크 수입 신속통관 지원팀'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마스크 수입과 관련한 문의와 지원이 필요한 경우, 가까운 관할 세관의 지원팀에 연락하면 수입허가, 세관 통관절차, 세금 등 수입통관 절차 전반에 걸쳐 1대 1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관세청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마스크 수입통관 절차를 간소화했다.

지금까지 보건용(수술용 포함) 마스크를 수입하려면 긴 시간이 소요되는 식약처 수입허가, 세관의 통관심사 및 물품 검사 등을 받아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 구호·기부용, 기업의 직원 지급용으로 수입되는 마스크의 경우 식약처가 수입요건 확인 면제를 추천하고 세관도 통관심사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상업 판매용 마스크는 식약처 수입(품목)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식약처가 최대한 신속하게 수입 허가를 내줄 계획이다.

마스크 구매 기다리는 시민
마스크 구매 기다리는 시민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마스크 5부제 시행 둘째 날인 10일 오전 울산시 중구 한 약국 앞에서 마스크를 사려는 시민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2020.3.10 yongtae@yna.co.kr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