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LG전자, 5G 스마트폰으로 일본 시장 공략한다

송고시간2020-03-10 12:43

일본 소프트뱅크, 이달 5G 개통…삼성 갤럭시·LG V60 씽큐 출시 예정

일본시장 압도적 1위 애플, 5G 스마트폰 없어…국내제조사 시장선점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가 5G 스마트폰으로 일본 시장을 공략한다.

일본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애플이 5G 모델을 출시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국내 5G 스마트폰이 일본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삼성전자, '갤럭시 S20'
삼성전자, '갤럭시 S20'

[삼성전자 제공]

10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중에 갤럭시S20 시리즈 5G 모델을 일본에 출시한다.

삼성전자가 일본에 5G 모델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일본의 5G 서비스 개통 시점에 맞춘 것이다.

다만 일본에서는 통신사가 휴대전화 출시 일정을 정하기 때문에 정확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LG전자도 다음 달 V60 씽큐의 5G 모델을 일본 시장에 내놓는다. V60 씽큐는 V50 씽큐의 후속 모델이다.

당초 LG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2020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V60 씽큐를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MWC가 취소되면서 세계 각 법인의 자체 행사를 통해 V60 씽큐를 선보이고 있다.

LG전자, V60씽큐 5G
LG전자, V60씽큐 5G

[LG전자 글로벌 뉴스룸 제공]

삼성전자와 LG전자의 5G 스마트폰이 애플이 장악하고 있는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얼마나 큰 변화를 불러올지 주목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일본 시장의 점유율은 애플은 62.7%(470만대)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삼성전자는 5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6.7%로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애플은 현재 5G 스마트폰을 출시하지 않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나 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일본은 아직 5G 서비스를 시작하지 않았다.

일본 이동통신업체 소프트뱅크는 오는 27일부터 5G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발표했다. 일본 이동통신사 가운데 구체적인 5G 서비스 계획을 발표한 곳은 소프트뱅크가 처음이다.

NTT와 KDDI 등 일본의 다른 이통사도 가까운 시일 내 5G 서비스 개시를 발표할 예정이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