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식품 방사능오염 여전…올림픽선수촌에 공급하면 안돼"

송고시간2020-03-10 11:55

환경단체, 일본 정부에 촉구

환경운동연합, 일본산 농수축산물 방사능 오염 발표
환경운동연합, 일본산 농수축산물 방사능 오염 발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관계자들이 10일 종로구 환경운동연합에서 일본산 농수축산물 방사능 오염 실태 분석 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1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환경단체들이 2020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방사능 오염 우려가 있는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공급하면 안 된다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9주기를 하루 앞둔 10일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산 식품에서 방사능 오염이 심각한 수준으로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 단체가 일본 후생노동성의 자료를 분석해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정부가 검사한 37만 6천696건의 농수축산 식품 중 6천496건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검출됐다.

분류별 세슘 검출률은 야생육이 44.3%, 농수산물 17.4%, 수산물 7.4%, 가공식품 5.0%이었다.

특히 후쿠시마현을 포함한 인근 8개 현 수산물의 경우 7.9%에서 세슘이 검출돼 나머지 지역 검출률(0.4%)의 약 20배였고, 농산물의 세슘 검출률도 19.3%로 나머지 지역의 2.2배로 나타났다.

2018년 일본 정부의 검사에서는 야생육 44.6%, 농산물 18.1%, 수산물 7.0%, 가공식품 2.5%에서 세슘이 검출됐었다.

단체들은 "후쿠시마와 주변 자연환경의 방사능 오염이 지난해보다 크게 개선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다만 검사 대상 중 세슘이 기준치(㎏당 100베크렐 이하) 이상 검출된 식품의 비율은 따로 파악되지 않았다.

단체들은 "올림픽을 핵발전소 사고의 진실을 은폐하고 정치적인 홍보를 하는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사고 수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며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올림픽 선수촌에 공급하는 계획을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해) 해양에 방출하는 계획마저 강행하고 있다"며 "방사능 오염을 돌이킬 수 없게 가중하는 위험 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도 이날 오후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일본 정부에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중단하고 안전하게 오염수를 처리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퍼포먼스를 할 예정이다.

'방사능 오염수 무대책 방출 일본정부 규탄'
'방사능 오염수 무대책 방출 일본정부 규탄'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9주기'기자회견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여성위원회원들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규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3.10 mjkang@yna.co.kr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