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대전 중구·대덕구 경선 '과열'…후보간 옥신각신

송고시간2020-03-09 16:44

[연합뉴스 CG]

[연합뉴스 CG]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와 대덕구 총선 후보자 결정을 위한 당내 경선이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경선 과열에 따른 후유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9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박영순 대덕구 예비후보 측은 최근 서윤관 대덕구지역위원장을 허위사실 유포와 후보자 비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 위원장이 금전거래 의혹을 제기한 일부 언론 보도와 선관위 전과기록을 언급하며 박 예비후보의 해명을 요구하는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서 위원장은 박영순 예비후보와 경쟁 관계에 있는 박종래 예비후보와 가까운 인사다.

박영순 예비후보 측 관계자는 "지역위원장은 중립적인 자세로 정당 업무를 관리해야 하는 당직자"라며 "허무맹랑한 허위사실을 적시한 보도자료를 언론사에 배포한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흑색선전에는 법적 조치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공정하고 깨끗한 경선을 치르고 결과에 승복하기로 한 정신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서 위원장은 다시 보도자료를 내 "형사처벌 기록과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소명하라고 한 것"이라며 "지역위원장으로서 당원의 알 권리 충족과 당이 추천하는 후보자를 지원할 의무를 다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중구에서는 송행수 예비후보가 황운하 예비후보를 향해 불법 선거운동 의혹을 제기했다.

송 예비후보는 이날 "황운하 예비후보 캠프 관계자들이 당원 전화번호를 불법으로 취득해 후보자 지지에 이용하고 현직 시·구의원들이 황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며 "시·구의원의 특정 후보 지지는 선출직 공무원의 중립의무를 위반한 불법 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예비후보가 불법을 묵살하고 그냥 지나친다면 불법행위 방조뿐만 아니라 경찰의 위상에도 먹칠하는 꼴"이라고 말했다.

앞서 송 예비후보는 지난달에도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 공무원이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현직 경찰관 신분인 황 예비후보를 겨냥한 뒤 "선거 출마의 뜻을 밝히고 사표 수리가 안 되면 애초에 직위해제라도 요구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 예비후보는 "공무원 신분 유지는 내 의사가 아닌 검찰의 지속적인 출마 방해때문"이라며 "공정 경선을 원한다면 검찰권 남용으로 심각한 명예 훼손과 선거운동 기회를 박탈당한 피해자를 위한 변론에 나서야 하지 않겠느냐"고 맞받아쳤다.

민주당은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중구(송행수 전 지역위원장·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황운하 전 대전경찰청장)와 대덕구(박영순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박종래 전 지역위원장·최동식 전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경선을 한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