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대구 경제인 간담회…"코로나19 안정시 경제 힘쓸 것"

송고시간2020-03-09 11:49

대구 상주 마지막날 잇따라 지역 기업·소상공인 애로사항 청취

"코로나19 안정화 기대하지만 아주 조심스러워…최선 다해 방역"

정세균 총리, 대구시 경제인과 간담회
정세균 총리, 대구시 경제인과 간담회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대구시 북구 산격동 대구시청 별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구 경제인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3.9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구 상주 마지막날인 9일 대구 지역 경제인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역 경제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 별관에서 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구 경제인 간담회'에서 "처음에는 방역과 경제(대책)를 함께 하다가 지금은 방역 우선으로 가고 있는데, 코로나19가 어느정도 안정화되면 다시 경제 쪽에 관심을 갖고 힘을 쓸 작정"이라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대구 지역 기업·소상공인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양성일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등 정부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했다.

정 총리는 "처음에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아주 적어 방역도 잘하면서 경제에도 피해가 없도록 방역과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는 노력을 했지만, 신천지 사태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을 우선하고 경제는 조금 미룰 수밖에 없어 정책을 방역 우선으로 바꿔서 지금까지 추진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어차피 이제 시간의 문제로, 우리는 분명히 코로나19를 모범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나라"라며 "극복 이후에 대한 걱정은 지금부터 해야지 다 끝나고 나서 시작하면 너무 늦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벗은 정세균 총리
마스크 벗은 정세균 총리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대구시 북구 산격동 대구시청 별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구 경제인 간담회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3.9 mtkht@yna.co.kr

정 총리는 "정부는 가용재원, 기금이나 예비비를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취약계층의 피해를 줄이려고 노력해왔고, 추가경정예산(추경)도 편성해 경제가 무너지는 일만은 막으려 하고 있지만 (경제계의) 고통은 매우 크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뜻하지 않은 신천지 사태로 대구시민들이 피해를 많이 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극복이 잘 될 것"이라며 "정부가 도울 일을 잘 찾아서 최선을 다해서 힘을 합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이날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248명을 기록해 12일만에 200명대로 떨어진 것을 거론하며 "희망하기로 (코로나19가) 조금 잦아들었으면, 안정화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하고 있는데 아주 조심스럽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제2의 신천지 사태가 없다면 그렇게 폭발적인 증가세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면서도, 또 작은 것들이 모여 크게 되기도 하니까 정말 최선을 다해서 방역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대구시청 인근 약국에 들러 이날 시행에 들어간 '마스크 구매 5부제'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불시점검'을 하고서 오후에 대구상의를 찾아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경제충격 최소화 대책을 논의를 이어간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