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청 "북한 합동타격훈련, 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에 도움 안돼"

북한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긴급 관계부처 장관회의 개최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하는 정경두 장관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하는 정경두 장관

(서울=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두 번째 긴급 주요지휘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청와대는 9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것과 관련해 '한반도에서의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8시 15분부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긴급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개최했다. 화상으로 이뤄진 회의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여했다.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하는 정경두 장관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하는 정경두 장관

(서울=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두 번째 긴급 주요지휘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관계부처 장관들은 북한이 이날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의도를 분석하고,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청와대가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특히 청와대는 "관계 장관들은 북한이 2월 28일과 3월 2일에 이어 대규모 합동타격훈련을 계속하는 것은 한반도에서의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다시 지적했다"고 밝혔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북한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미상 발사체 3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이 지난 2일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 일주일만의 발사체 발사다.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