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달청 "이덴트에 마스크 일일 생산량 10배 요구는 착오"

송고시간2020-03-06 22:05

"계약 원만히 체결되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

마스크 생산 모습
마스크 생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조달청은 6일 치과용 마스크 제조업체 이덴트가 조달청이 제시한 원가와 수량에 문제를 제기하며 생산중단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계약서의 수량 표시에 착오가 있었다"며 오류를 시인했다.

조달청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덴트가 마스크 제조 중단을 선언한 이후 계약 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안내가 미비했고, 수량 표시 착오(10배)가 있었던 것을 발견했다"며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덴트는 홈페이지에 낸 입장문에서 "단가가 싼 중국산 원단 필터를 사용하지 않아 생산단가를 중국산과 비교할 수 없는데도 조달청에서는 생산원가 50% 정도만 인정해주겠다는 통보와 일일 생산량의 10배에 달하는 생산 수량 계약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조달청이 실무자의 착오임을 인정한 것이다.

조달청은 "이덴트가 계약체결 과정에서 먼저 가격을 제시한 적은 없었다"며 "이덴트와 계약이 원만히 체결되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마스크 종류, 가격의 다양성 등으로 일부 업체와 계약 체결이 지연되고 있으나 조속히 계약이 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조달청은 "전체 131개 계약대상 생산업체 중 125개사와 계약을 완료한 상황"이라며 "공적 물량 확보과정에서 보여준 마스크 생산업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046900002

title : "넘어져도 괜찮아 다시 RUN"…교보 광화문글판에 '방탄'이 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