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구미사업장 6번째 확진자…스마트폰 생산 또 중단

송고시간2020-03-06 17:33

"7일까지 2사업장 전체 폐쇄…시장공급 차질 없도록 할 것"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전자[005930] 경북 구미 사업장에서 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구미 2사업장 무선사업부 직원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포함한 사업장 전체를 7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확진자는 사무직이며 근무한 층은 8일까지 폐쇄 조치할 예정"이라며 "시장공급물량에는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구미 2사업장 무선사업부에서만 4명의 직원이 확진됐고, 같은 사업장에 입주한 은행 직원과 구미 1사업장의 네트워크사업부 직원 확진을 포함하면 총 6명이다.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의 스마트폰 생산라인은 일주일가량 정상 가동하지 못했고, 3일을 마지막으로 사업장 추가 폐쇄 조치는 없었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현장 점검하는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현장 점검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일 경상북도 구미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을 방문해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2020.3.3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