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서 지난달 15일 줌바강사 워크숍…코로나19 유입 통로됐나

송고시간2020-03-06 12:18

대구지역 강사 등 참석자 29명 중 5명 확진

워크숍 열흘 뒤부터 줌바 강사·수강생 줄줄이 확진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양영석 기자 = 충남 천안과 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확산 연결 고리가 '줌바'로 드러난 가운데 대구를 포함한 각지 줌바강사들이 지난달 15일 천안에 모였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 워크숍이 천안과 아산 코로나19 유입 통로가 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6일 충남도와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오전 11시부터 3시간 동안 불당동 댄스학원에서 줌바강사 워크숍이 열렸다.

당시 워크숍에는 모두 29명이 참석했는데, 이 중 3명이 대구에서 활동하는 강사였다.

천안 7명, 서울 8명, 청주 4명, 아산·세종·계룡 각 1명 등도 참석했다.

이날 세종지역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1세 줌바 강사도 워크숍 참석자였다. 그를 포함해 참석자 가운데 천안 3명과 아산 1명 등 모두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안과 아산에서는 워크숍 열흘 뒤인 지난달 25일 47세 여성 줌바 수강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줌바 강사와 수강생 확진자들이 줄줄이 나왔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단정할 수는 없지만, 대구지역 강사들이 참석했던 만큼 이 워크숍을 통해 천안과 아산에 코로나19가 유입됐을 가능성은 있다"며 "워크숍 참석자 모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통보했는데 대구지역 강사의 검사 결과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줌바 강습 장소인 천안 아이파크아파트 헬스장
줌바 강습 장소인 천안 아이파크아파트 헬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