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 한국 등 6개국 입국자 대상 '자가격리 의무화' 유보한 듯(종합)

송고시간2020-03-06 19:06

주태 대사관 "내주 내각회의서 결정 관측"…항공사, 변동사항 고객들에게 공지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서 입국자들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하는 모습. 2020.3.4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서 입국자들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하는 모습. 2020.3.4

[A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 중국을 포함해 6개 지역에서 오는 입국자들에 대해 2주간 의무적인 자가 격리 조치를 시행할지에 대한 결정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주태국 한국 대사관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이날 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이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주 10일 내각 회의에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전날 밤 관보를 통해 한국, 중국, 홍콩, 마카오, 이탈리아 그리고 이란을 '위험한 전염병 지역'으로 분류했다고 발표했다.

언론은 이에 대해 이 국가나 지역에서 오는 입국자들은 당국에 거주지를 알려야 하고, 14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룽루엉 낏파띠 공공보건부 대변인도 로이터 통신에 "이곳에서 오는 태국인 및 외국인들은 집이나 호텔 방에서 14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하며, 그곳에서 보건 당국에 매일 보고를 해야 하거나 관계자가 그들을 방문해 검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어기면 2만 밧(약 75만원)의 벌금을 물게 된다고 룽루엉 대변인은 설명했다.

자가 격리가 의무화되면 사실상 관광객이 오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태국 정부가 이날 오후까지 정확한 입장을 정하지 않으면서 내각 회의가 열리기 전인 오는 9일까지는 최소한 현행대로 '자가격리 권고'가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AFP 통신에 따르면 수쿰 깐차나피마이 공공보건부 차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자가격리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태국을 운항하는 국내 항공사들은 고객 공지를 통해 내각 회의 전까지는 현재와 같이 '자가격리 권고'가 유지될 것이라는 점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항공사는 이날 밤 또는 7일 새벽에 도착하는 한국발 항공편에 대한 태국 당국의 대처를 본 뒤 고객들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태국 정부는 국내총생산(GDP)의 20%에 육박하는 관광 산업에 추가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그동안 관광객 입국 제한을 꺼려 왔다.

이 때문에 정부 각료들과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격리 조처 등을 놓고 엇갈린 발언을 내놓거나, 방침이 번복되는 일이 잦았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124007000075

title : 미국내 한인교회 4천곳 넘어…한인 323명당 1곳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