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UAE 왕세제·이집트 대통령과 코로나19 국제공조 논의

송고시간2020-03-05 19:33

문대통령 "한국, 상황 충분히 예측…어느 나라보다 신속히 검사·정보 투명공개"

UAE 왕세제 "한국 코로나19 대응역량 신뢰, 적극협력"…바카라 원전 행사 연기

이집트 대통령 "한국은 발전모델"…문대통령 "LG·삼성처럼 韓기업 이집트 진출 기대"

문 대통령, UAE 왕세제와 통화
문 대통령, UAE 왕세제와 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2020.3.5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국제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무함마드 왕세제와의 통화는 오후 5시부터 20분간, 엘시시 대통령과의 통화는 오후 6시부터 20분씩 이뤄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에게 각각 코로나19 대응에 진력하기 위해 3월 중순으로 예정됐던 UAE와 이집트 방문이 성사되지 못한 데 대해 양해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에게 "한국은 상황을 충분히 예측하면서 통제하고 있다"며 "어느 나라보다 많은 인원을 대상으로 가장 신속하게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정확한 통계와 현황을 매일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온 국민이 하나가 돼 이번 사태를 극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무함마드 왕세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국의 수준 높고 적극적인 방역조치와 뛰어난 역량을 깊이 신뢰한다"며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한국과 모든 필요한 협력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무함마드 왕세제는 또 순방 연기와 관련해 "문 대통령님의 목소리를 듣게 돼 정말 기쁘다. 양 정상의 개인 간 신뢰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면서 "한국의 어려움은 우리의 어려움이며 UAE방문 연기 결정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UAE 간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를 상징하는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연료 장전을 함께 기념할 수 있는 더 좋은 기회가 올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행사를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UAE가 한국과 정기항공편 등 인적교류의 통로를 한결같이 열어두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우리에 대한 UAE의 신뢰가 흔들림이 없다"고 높이 평가했다.

또한 두 정상은 올해 양국 수교 40주년을 맞아 앞으로도 에너지와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통해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발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2019년 2월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협정 및 MOU 서명식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과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왕세제 겸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2019년 2월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협정 및 MOU 서명식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대변인은 엘시시 대통령 역시 "한국은 세계적으로 위상이 높은 나라인데,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그것이 잘 드러났다"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엘시시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며 한국이 철저한 방역 대응과 선진적인 의료기술을 통해 현 상황을 충분히 극복해 낼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엘시시 대통령도 이집트 방문 연기 결정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다고 하고, 향후 편리한 시점에 문 대통령의 이집트 방문이 다시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집트 정부가 양국 국민 교류에 불편함이 없도록 합리적 수준의 조치만 취해주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양국 간 교류가 원만히 지속할 수 있도록 서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자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아 경제, 보건의료,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통해 '포괄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더욱 발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엘시시 대통령은 "한국을 발전모델로 삼고 싶다"며 "한국 기업이 수에즈 경제특구에 진출한다면, 특구를 발판으로 삼아 중동 아프리카 유럽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LG전자, 삼성전자 같은 우리 기업들이 이집트에 투자해 좋은 결실을 보았듯, 앞으로도 많은 한국 기업들이 이집트 국책사업에 참여해 지속해서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9월 26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양자회담장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9월 26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양자회담장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