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천지분' 요구하는 태극기세력에 통합당 '부글부글'

송고시간2020-03-05 11:48

"朴 메시지 왜곡해 사익 추구"·"조건없이 백기 투항하라"

'탄핵의 기억' 되살리며 중도·보수 총선전략 차질줄까 우려

마스크 고쳐 쓰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신 뒤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2020.3.5 zjin@yna.co.kr(끝)

마스크 고쳐 쓰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신 뒤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2020.3.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이은정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에 이른바 '태극기 세력'을 등에 업은 강경보수 정당이 '공천 지분'을 요구하자 5일 미래통합당 일부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우리공화당과 자유통일당이 합당한 자유공화당은 전날 박 전 대통령 메시지에 대한 입장 발표 자리에서 통합당에 "공천작업을 중단하라"며 사실상 노골적으로 지분을 요구했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YTN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가 총선을 앞두고 우후죽순 생겨난 친박계 정당에 '내 이름을 팔지 말라'고 경고한 것이라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메시지는) 나를 끌어들여 야권이 더 분열되는 일은 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라는 뜻"이라고 했다. 또한 "실질적으로 자리를 서로 나눈다든가 하기에는 쉽지 않은 시점"이라며 태극기와의 통합 공천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수도권 한 재선 의원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통합당과 합치라는 박 전 대통령의 말은 공천을 뜻하는 게 아니다"라며 "지분을 주는 것은 가능하지도 않고 그렇게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른바 '태극기 간판 주자'를 통합당 소속으로 총선에 내보내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선거에 악영향"이라며 "이번 총선은 박근혜란 인물을 뛰어넘는 총선이 돼야 한다"고 역으로 주장했다.

당내에선 중도·보수를 영입하고 '탄핵의 강'을 건너 총선에 임하려던 통합당의 전략이 '태극기'와의 연대로 어그러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태극기 세력과 손을 잡는 순간 유권자들에게 탄핵의 기억을 소환, 개혁보수와 중도층 이탈로 이어질 것이란 판단에서다.

한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가장 좋은 그림은 태극기 정당 쪽에서 통합당에 백기 투항하듯 들어오는 것"이라며 '아무 조건이 없는 흡수통합'을 주장했다.

그는 "4·15 총선을 치르는 데 '태극기'는 필요하지 않다"고도 했다.

한 재선 의원은 "탄핵의 강을 건너지 못한다면 이번 총선은 망하는 것"이라며 "태극기 세력에게 공천을 준다고 해도 누구에게 공천을 주겠느냐. 오판하면 이번 선거는 끝"이라고 혀를 찼다.

당내 친박계 의원 사이에서도 당 밖 친박세력과 선을 긋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한 감정을 공유하지만, 공천에 있어선 '당을 지킨' 자신들과 같은 대열에 설 수 없다는 취지다.

다만, 한 친박계 의원은 통화에서 "아직 공천 결정을 내리지 않은 곳은 태극기 정당 쪽의 원하는 사람들을 같이 심사해야 한다"며 이들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