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당 '마스크대란' 십자포화…"2억7천만장 도대체 어디갔나"

송고시간2020-03-05 11:00

"소련 붕괴때 빵 사려던 줄 같다"…"어쩌다 이런 나라 됐나 자괴감"

"이낙연, 신천지 가짜뉴스로 삼류정치…박원순, 생색내기 쇼맨십"

최고위 발언하는 황교안
최고위 발언하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5일에도 '마스크 대란'을 맹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서 정부·여당이 가장 크게 실책을 저지른 지점이 마스크 구입난이라고 보고 이에 집중타를 가하는 모습이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억7천만장의 마스크가 도대체 어디로 갔나"라고 따졌다.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직전인 1월22일부터 이날까지 정부가 발표한 하루 마스크 생산량(600만장)을 적용한 생산량이다.

조 최고위원은 "대중국 마스크 수출액은 지난해 12월 60만달러였는데, 1월에 6천135만달러로 100배가 됐다. 2월 들어선 20일까지 1억1천850만달러였다. 200배로 폭증한 것"이라고 했다. 국내 생산물량이 대부분 중국으로 갔다는 것이다.

그는 "대만 정부는 1월 24일부터 마스크 수출을 전면 금지했고, 2월 6일부터는 모든 마스크를 정부가 사들였다. 그래서 장당 200원에 팔고 있다"며 "그래서 지금 대만은 확진자가 40여명밖에 되지 않는다. 무능한 문재인 정권은 뭘 하고 있나"라고 되물었다.

황교안 대표는 전날 신촌의 한 마트에서 마스크를 사려고 줄을 섰던 '체험기'를 소개했다. 그는 "마스크 5매를 사는 데도 정말 많은 시간이 걸렸다. 사실상 오전과 오후 중반까지 다 사용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어쩌다가 이 나라가 편안하게 마스크 한 장 사기 힘든 나라가 됐는지 정말 자괴감이 든다"고 말했다.

'여전히 마스크 대란'
'여전히 마스크 대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5일 오전 서울 종로5가 인근 약국 앞에 마스크를 사기 위해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2020.3.5 hwayoung7@yna.co.kr

김영환 최고위원은 이같은 '마스크 줄서기'를 식량 구입을 위해 줄을 섰던 구소련 상황에 빗댔다. 공산주의 체제의 실패로 생존에 어려움을 겪던 상황과 방역 실패로 마스크 한장을 사기 어려운 우리나라의 현실이 다를 바 없다는 주장이다.

김 최고위원은 "우체국, 농협, 마트 앞에 줄을 수십∼수백m 서는 모습은 소련 공산당이 붕괴할 때 빵을 사기 위해 줄을 섰던 국민들을 연상케 했다"며 "검역이 뚫린 것에도 실망했지만, 이 마스크 대란이야말로 정부와 대통령이 얼마나 무능한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여권 인사들을 겨냥, 이들이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하게 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과 통합당을 엮으려 하거나 '생색내기'와 '쇼'에만 열중한다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일부 야당 지도자들이 신천지를 비호하는듯한 태도를 취한다"고 한 데 대해 "제발 좀 떳떳하게 이야기하라"며 "시계인가, 당명인가. 아니면 주어도 없고 목적어도 없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신천지 측에서 (새누리당) 당명 지은 적 없다고 말했고, (박근혜) 시계는 가품임이 확인됐다. 집권 여당은 가짜뉴스를 기반으로 정치를 하나"라며 "삼류정치를 부끄러워하라"고 말했다.

또 신천지 법인 허가를 취소하겠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해 "신천지 교세 확장에 결정적 계기가 된 사단법인화는 실무자 전결 사항이라 하면서 후안무치한 행동"이라며 "쇼맨십 사과하라. 본인이 어지른 거 치우고 생색내는 것은 안 된다"고 지적했다.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