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에 도전하는 GM "전기·자율주행차에 23조원 투자"

송고시간2020-03-05 10:20

GM 마크 로이스 사장
GM 마크 로이스 사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미국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내놓으면서 전기차 업체 테슬라에 실질적인 도전장을 내밀었다.

미국 CNBC 방송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GM은 4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전기차(EV) 데이' 행사에서 2025년까지 차세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에 200억 달러(약 23조6천600억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GM 마크 로이스 사장은 "회사 이미지를 바꾸고 브랜드를 리셋할 기회"라며 "우리는 전부를 걸었다"고 말했다.

특히 GM은 한번 충전으로 최대 400마일(643.7㎞)을 주행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했으며 향후 출시되는 전기차 모델에 이 배터리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GM이 주장한 이 배터리의 성능은 세계 전기차 시장의 강자로 군림하는 테슬라의 최신 차종인 '모델 S 롱 레인지 세단'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인 390마일(627.6㎞)을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CNN은 전했다.

GM은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 600마일(965.6㎞)을 가능케 할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도 착수했다고 덧붙였다.

GM은 신기술을 채택한 완전한 첫 전기자동차로 'GMC 허머 픽업트럭'을 내년 가을 출시할 예정이다.

앞서 GM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투자를 위해 호주, 뉴질랜드, 태국 등 수익성이 낮은 해외 시장의 일부 사업을 축소했으며 LG화학[051910]과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합작 설립하기로 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