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위대로부터 남편 지킨 바이든 부인…"영화 보디가드 연상"

송고시간2020-03-05 09:26

10초 간격 연단 돌진 두 여성 시위자 막아내…민주당, 대선후보 경호 요청

연단 난입 시위자 막아서는 질 바이든
연단 난입 시위자 막아서는 질 바이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오른쪽에서 두번째)이 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집회 도중 연단에 난입한 시위자를 막아서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영화 '보디가드'의 한 장면이 연출될 뻔했다. 그 순간의 영웅이 훈련된 요원이 아니라 질 바이든이었다는 점만 빼면."

'슈퍼화요일'의 승자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지만, 이날 또 한명의 승자가 있다면 바로 그의 부인 질 바이든인 듯하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14개주에서 민주당 대선 경선이 동시에 진행된 '슈퍼화요일'인 지난 3일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인 질이 남편에게 달려드는 시위자들을 잇달아 '격퇴'해 큰 화제를 모았다.

14개 주 중 10개 주에서 이긴 바이든 전 부통령이 로스앤젤레스 집회에서 승리 소감을 밝히던 중 연단 위로 두 차례 여성 시위자들이 난입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 두 시위자를 잇달아 막아낸 이가 바로 바이든의 아내 질이다.

첫 번째 여성 시위자는 '낙농업에 죽음을'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연단에 뛰어올라 바이든 바로 앞에 섰는데, 질이 곧바로 남편의 오른손을 붙잡은 상태에서 시위자와 남편 사이를 가로막아 섰다.

그로부터 약 10초 후 또다른 '반 낙농업' 시위 여성이 연단으로 돌진했는데 "질이 '빛의 속도로' 팔을 휘둘러 이 여성의 손목을 잡아챘고 뒤이어 그녀를 밀쳐냈다"고 WP는 묘사했다.

질이 순식간에 벌어진 잇단 공격을 막아낸 직후 바이든의 선임 고문 시몬 샌더스와 다른 스태프가 합류해 두 번째 여성을 연단에서 끌어내렸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부(AP=연합뉴스)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부(AP=연합뉴스)

질의 이러한 기민한 대처는 사진과 영상을 통해 소셜미디어로 퍼져나갔고 '슈퍼화요일'과 관련해 화제가 된 최고의 순간 중 하나가 됐다. 당시 현장을 찍은 한 사진기자는 트위터를 통해 "2020년 내가 찍은 사진 중 가장 많이 트윗될 것"이라고 말했다.

질은 이후 트위터를 통해 "굉장한 밤"(What a night)이라는 글을 올렸다.

'반 낙농업'을 외치는 이들 채식주의자의 시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들은 앞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의 집회에서도 시위를 벌였다.

일각에서는 질의 기민한 대처에 대해 "프로 테스트를 통과할 훌륭한 기술"이라며 미국프로풋볼(NFL)에서 볼 수 있는 장면이라는 농담 섞인 평가도 했다.

질은 지난달에도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전날 열린 바이든의 집회에서 어떤 이가 연단으로 뛰어들자 앉아있던 의자에서 튀어 올라 그를 바로 막아서는 등 남편 경호에 몸을 던지고 있다.

이날 소동을 계기로 민주당은 대선 경선 후보들에 대한 비밀경호국의 경호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베니 톰슨 의원은 채드 울프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과 의회 '후보 보호 자문 위원회' 앞으로 서한을 보내 '슈퍼화요일' 경선 결과 양강 후보가 된 바이든과 버니 샌더스에 대한 경호를 즉각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prett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8BXuZWN9a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