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당, 박근혜 옥중서신에 "총선 승리로 뜻 부응하겠다"(종합2보)

송고시간2020-03-04 21:24

황교안 "나라 걱정 마음 느껴지는 서신…애국심이 가슴 울려"

김형오 "고맙게 생각", 김무성 "크게 환영", 김진태 "진정한 통합"

국민의당은 반발…"옥중 정치 발언 부적절…중도·개혁보수 이탈"

'박근혜 자필 편지' 공개하는 유영하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4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2020.3.4 zjin@yna.co.kr(끝)

'박근혜 자필 편지' 공개하는 유영하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4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2020.3.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옥중서신을 통해 '통합당 중심으로의 결집'을 호소한 것을 환영하면서 "총선 승리로 국민께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옥중에서 오랜 고초에 시달리면서도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그 마음이 절절하게 느껴지는 서신"이라며 "기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 무능 정권의 폭정을 멈추게 해야 한다는 말씀"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나라, 이 국민을 지켜달라는 박 전 대통령의 애국심이 우리의 가슴을 깊이 울린다"며 "통합당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총선 승리를 향해 매진해 오늘의 뜻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통합당은 어렵고 힘든 과정을 헤쳐 명실상부 정통 자유민주 세력 정당으로 우뚝 섰다. 자유대한민국을 사랑하고 지키고자 하는 모든 이들이 모인 '큰 정당'으로 재탄생했다"라고도 했다.

이는 '기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힘을 합쳐달라'는 박 전 대통령의 언급이 바로 통합당을 중심으로 한 결집이란 점을 다시금 강조하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종로5가 약국거리 방문한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종로5가 약국거리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0.3.4 [황교안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끝)

종로5가 약국거리 방문한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종로5가 약국거리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0.3.4 [황교안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모든 정당, 단체, 국민이 한데 모여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되살릴 수 있는 통합을 위한 물꼬를 열어주셨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통합당은 이제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의 중심에 서서 반드시 총선 승리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종식하고, 다시 뛰는 대한민국, 민생이 살아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국민께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도 이날 공천 결과 발표에 앞서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해 듣고 "감옥에서 의로운 결정을 해주셨다. 야당이 뭉쳐야만 자유민주주의 위협 세력에 맞서나갈 수 있다는 애국적인 말씀을 해주셔서 진심으로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도 박 전 대통령이 원하는 뜻에 거스르지 않도록 마지막 공천 작업까지 엄정하고 공정한 공천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당내 최다선인 6선 김무성 의원도 "크게 환영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비박(비박근혜)계 인사로 분류된다.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은 누구보다 애국심이 강한 분이고,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분"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말씀대로 대한민국을 위해 지금은 서로 힘을 합칠 때다. 합치지 못하면 총선에서 승리하기 어렵고, 총선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을 지키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새로운보수당 출신의 정병국 의원도 입장문에서 "박 전 대통령의 말씀은 정치적 이해가 아닌 애국적 진심"이라며 "통합당은 그 진심을 총선 승리를 통해 실현해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친박(친박근혜) 성향의 김진태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개인 논평에서 "필체도 필체지만 이번엔 진짜 맞다. 목소리가 그대로 들리는 듯하다"며 "자유공화당, 친박신당과도 통합해야 한다. 그래야 진정한 보수통합"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와 사공정규(동국대 의대교수) 국민의당 대구시당의원장이 3월 2일 오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의료봉사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와 사공정규(동국대 의대교수) 국민의당 대구시당의원장이 3월 2일 오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의료봉사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통합당과 사실상 '야권연대'를 결성한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의 옥중 메시지를 "부적절한 정치적 발언"이라고 규정하며 중도·개혁보수층의 표심 이탈을 우려했다.

이승훈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법부의 최종 판결을 기다리며 수감돼 있는 입장에서 정치적 발언을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성찰과 숙고의 시간을 먼저 보내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려던 합리적 중도와 개혁적 보수, 이 정권에 실망하고 분노하는 양심적 진보층의 이탈을 초래할 수 있다"며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국민들은 정권 심판과 함께 야권의 혁신을 원하고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