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황교안 대표 등 고발…"마스크 관련 허위사실 유포"

송고시간2020-03-04 17:25

'허위사실 유포' 황교안 고발
'허위사실 유포' 황교안 고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4일 오후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등 회원들이 '중국에 마스크 300만장 지원 가짜뉴스·허위사실을 유포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기 앞서 관련 고발장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0.3.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시민단체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는 마스크와 관련한 가짜뉴스·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등을 경찰청에 고발했다고 4일 밝혔다.

대표 고발자로 이름을 올린 신모 씨는 "(황 대표 주장과 달리) 마스크 300만장을 제공한 것은 중국유학총교우회와 중국우한대총동문회로, 정부는 이 물품을 우한으로 긴급 공수할 수 있도록 지원했을뿐"이라며 "마스크 300만장을 제공한 것은 정부가 아니라 민간인 셈"이라고 밝혔다.

마스크 300만개의 중국 지원은 정부가 1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중국 긴급 지원 프로그램에 포함됐다. 항공편에 실어 보낸 마스크는 중국유학총교우회 등 민간에서 물량을 마련했고, 정부는 운송 비용을 댔다.

황 대표는 정부 발표 사흘 뒤 '우한 폐렴 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 국내외 마스크가 동이 나고 가격이 치솟아 국민은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발을 구르고 있다. 중국에 마스크 300만개를 보내는 것이 합당하고 다급한 일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신 씨는 청와대·국회 국민청원 게시판에 '(정부가) 모든 중국인에게 계속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했다'고 주장한 청원인도 고발했다.

신 씨는 두 청원인이 같은 사람으로 추정된다며 "피고발인은 불순한 의도로 명백한 가짜뉴스·허위사실을 청원해 사회를 혼란시키고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