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코로나19 지역전파 최대 위기…접촉자 125명 격리

송고시간2020-03-04 11:50

대구·경북 방문자 코로나19검사 지원…공항서부터 관리 강화

공항 검역 강화
공항 검역 강화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제주도는 대구를 들른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공항 방역 체계를 개선하고 접촉자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도는 우선 코로나19 감염병 지역사회 차단을 위해 대구·경북을 다녀온 도민과 여행객을 대상으로 긴급 지원대책을 진행하기로 했다.

도는 일반 도민과 여행객 중 최근 대구·경북을 다녀왔다면 질병관리본부의 검사 기준에 해당하는 증상이 없더라도 본인이 원할 경우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대구에서 제주로 오는 탑승객들에 대해 출발지인 대구공항에서 발열 검사를 받도록 하고, 항공사와 협조해 제주공항 이용시 도의 지원 사항을 기내 방송을 통해 안내하기로 했다.

또 제주공항에 도착한 탑승객들은 공항 내 이동 안내와 함께 전원 발열 검사를 받도록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현재까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모두 대구에서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대구·경북지역을 다녀온 도민과 여행객은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해서 지역사회 감염을 막을 수 있도록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붐비는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
붐비는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는 이날 도내 네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46)씨의 도내 이동 동선에 따른 접촉자 6명을 확인하고 A씨가 방문한 지인 집과 장소 5개소에 대한 방역을 완료했다.

현재까지 A씨의 접촉자에 대한 전화 문진 결과 의심 증상을 보이는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도는 A씨가 지난달 18일부터 2박 3일간 대구에 머물다 지난달 20일 오후 6시 25분께 대구공항을 출발한 대한항공KE1811편으로 지인 1명과 같이 제주에 온 것으로 파악했다.

도는 A씨가 대구에서 머물던 당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했다.

도는 A씨의 이동 동선에서 접촉자들을 6명으로 조사했으나 더 많은 접촉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이동 동선을 공개해 신고를 받고 있다.

도는 앞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B(48·여)씨가 대구에서 제주로 와 체류 중 접촉한 도민 21명 전원에게 자가격리 조치를 하고 집중 관리를 하고 있다.

또 대구 고향을 방문한 후 지난달 21∼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현역 군인(22), 호텔직원(22)과 접촉한 도민에 대해서도 자가격리했다.

다행히 현역 군인과 호텔직원 등 2명의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들은 증상이 없어 한두 명씩 자가격리가 해제되고 있다. 현재 기준 총 125명이 자가격리 상태다.

도는 이와 함께 코로나19의 대량 확산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신천지 대구 교회와 관련해 도내 신천지 교인 및 교육생, 교인 가족 등 749명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고 있다.

현재까지 신천지 제주 교인과 교육생, 교인 가족 등 54명이 유증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모두 음성 판정이 났다.

4명은 신천지 교인 명단상 오류가 있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돌려보냈다. 691명은 현재까지 증상이 없다고 도의 전화 문진에서 응답했다.

방역당국 "코로나19 확진자 5천5백명 육박…대구 4천명 넘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