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확진자 99명 중 26명 퇴원…시 심리지원단 발족

송고시간2020-03-04 11:09

서울시청
서울시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4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의 코로나19 확진환자 누계가 99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중 26명이 완치돼 퇴원했다고 밝혔다.

서울에서 발생한 의사환자 2만1천522명 중 1만7천21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4천308명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서울 확진자 99명 중 집단발병으로 의심되는 사례는 은평성모병원 관련 14명, 성동구 주상복합건물 서울숲더샵 관련 12명 등이 있다. 신천지교회 관련 발병은 2명, 타 시·도 확진자와 접촉한 이는 8명이다.

거주지에 따라 분류하면 서울 발생으로 집계된 99명 중 송파구가 12명, 종로구가 11명, 강남구가 9명, 노원구와 은평구가 각각 8명, 성북구가 5명, 강동구·관악구·서대문구·영등포구가 각 4명, 성동구가 3명 등이다.

서울시는 코로나19에 대한 과도한 공포와 불안을 줄이고 시민들의 '심리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김현수 서울시 자살예방센터장을 단장으로 하는 'COVID19 심리지원단'을 발족해 운영키로 했다. 지원단에는 정신과 전문의와 응급의학과 및 내과 교수, 정신건강전문요원, 예술치료사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