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드라이브스루 진료소 표준운영모델 마련, 지자체에 제공"

송고시간2020-03-04 11:11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전국 48곳 운영중…하루 60건 검사 가능

정부 "드라이브스루 진료소 표준운영모델 마련, 지자체에 제공"
정부 "드라이브스루 진료소 표준운영모델 마련, 지자체에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동차 이동형(드라이브 스루·Drive-thru) 선별진료소의 표준운영모델을 마련, 지방자치단체에 제공하기로 했다.

지자체에서도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게 되면 더 빠른 검체 채취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표준운영지침'을 마련해 전국 지자체에 배포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검사 대상자가 자동차에서 내리지 않고 창문을 통해 문진·발열체크·검체 채취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현재 전국 48곳에서 운영 중이다.

의료진과의 접촉을 최소화해 검사 대기자와 의료진의 감염 위험을 낮추고, 소독·환기 시간도 아낄 수 있다.

일반 진료소는 시간당 2건, 하루 20건 정도의 검체 채취가 가능하지만,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는 시간당 6건, 하루 60건까지 가능하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번 지침에는 운영방식과 인력 구성, 공간 조정, 고려사항 등이 포함돼 있다"며 "현장에서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hsPYfey6k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