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한달 "국민 과반 '일상 정지했다'…분노 감정 높아져"

송고시간2020-03-04 08:56

서울대 유명순 교수팀, 1천명 설문조사…대구·경북 스트레스↑

'방역 잘하고 있다' 43.8%→57.9%…청와대 신뢰 57.6%→49.5%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한 달여 계속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 다수가 일상이 정지했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뉴스를 접할 때 떠오르는 감정으로는 '분노'의 비중이 대폭 늘었다.

계속되는 마스크 부족 대란
계속되는 마스크 부족 대란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적 판매처에서 마스크 물량을 공급하기 시작한 지난 2일 오전 강원 강릉시 주문진우체국 앞에서 시민들이 판매가 시작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dmz@yna.co.kr

4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 학회장) 연구팀이 한국 리서치에 의뢰해 2월 25~28일 전국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이 절반 이상 정지된 것으로 느낀다'는 응답이 59.8%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연구팀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1월 31일∼2월 4일(1차조사) 진행한 설문에서의 응답 비율(48.0%)보다 10%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에 아무런 변화가 없다는 응답은 1차 10.2%에서 4.2%로 줄었다.

1차 조사 때는 코로나19 뉴스를 접할 때 떠오르는 감정으로 불안(60.2%)이 가장 컸고, 공포(16.7%), 충격(10.9%), 분노(6.8%)가 뒤를 이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불안(48.8%)에 이어 분노가 21.6%로 비중이 대폭 올랐다. 그다음이 충격(12.6%), 공포(11.6%), 슬픔(3.7%), 혐오(1.7%) 순이었다.

국민이 인지하는 코로나19 위험성 역시 높아졌다. '코로나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다'는 응답은 12.7%에서 19.8%로 상승했고 '낮다'는 응답은 1차 조사 때의 42.7%에서 29.2%로 감소했다.

유 교수는 "이 같은 결과는 코로나19에 대한 국민감정의 양상이 달라졌음을 의미한다"며 "사망자가 늘고, 마스크를 구할 수 없고, 자가격리 규칙을 어기는 사례를 접하며 느끼는 불안은 불신과 결합하는 것이기에 책무성이 강화된 위기소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병상 부족에 생활치료센터로 대이동
병상 부족에 생활치료센터로 대이동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며 병상이 부족해지자 지난 3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노변동 대구스타디움에 경주 등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할 경증 확진자들을 태운 119 앰뷸런스가 도착하고 있다.
대구 시내에 흩어져 있던 경증 확진자 약 300여명은 이날 119 앰뷸런스를 타고 대구스타디움에 집결 후 마련된 버스를 타고 지정된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했다. mtkht@yna.co.kr

이번 설문에서는 특히 확진자가 속출한 대구·경북 지역의 스트레스가 다른 지역에 비해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 지역 응답자들은 한 달간 '스스로를 무기력하고 아무 힘도 없는 사람이라고 느끼게 한다'(65%, 전체 58.1%), '내가 보기에 아주 정의에 어긋나고 불공정하다'(76.3%, 전체 67.4%), '내 감정에 상처를 주고 상당한 정도의 울분을 느끼게 한다' (71.2%, 전체 60.5%) 등 경험에 대해 전체 평균보다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유 교수는 "대구 지역사회의 정신심리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이 시작돼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방역당국의 대응에는 긍정적인 평가가 높아졌으나, 국가리더십, 언론에 대한 신뢰는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위기대응을 영역별로 평가하도록 질문한 결과, 검역을 '잘하고 있다'가 49.2%로 1차 조사 때의 41.1%보다 8.1%포인트 증가했다. 방역은 1차 조사 때의 43.8%보다 14.1%포인트 증가한 57.9%가 긍정 평가를 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대해서는 전체 81.1%가 신뢰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는 2월 첫째 주 조사 때의 74.8%보다 6.5%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반면 청와대에 대한 신뢰 의견은 49.5%로 1차 조사 때 57.6%보다 8.1%포인트 하락했고, 언론에 대한 신뢰 의견은 39.9%로, 1차 조사 때의 46.4%보다 6.5%포인트 하락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Eh10wl0sfc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