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신천지 신도 첫 코로나19 확진…2월 16일 대구 예배 참석

송고시간2020-03-03 16:39

20대 남성…예배 함께 한 어머니 지난달 24일 확진받자 접촉자로 자가격리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에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첫 신천지예수교 신도가 나왔다.

대전 15번째 확진자인 이 20대 남성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슈퍼 전파' 의혹을 산 31번 환자가 참석한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신천지 대구지파 소속인 이 남성은 당시 예배에 함께 갔던 어머니가 지난달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거주지인 유성구 장대동 집에서 자가 격리 중이었다.

지난달 25일 기침 증상을 보였고, 격리 해제(지난달 16일부터 2주)를 앞둔 지난 1일 호흡기 증상을 보여 이튿날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이 남성은 대전시가 전수조사한 지역 신도 1만2천335명에는 빠져 있었다. 대전교회에는 들른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이 남성의 어머니가 확진 판정된 후 밀접 접촉자로 관리하고 있었다"며 "역학조사관이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겠지만 별다른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진자 5천명 육박…대구·경북 4천명 넘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