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 '차이나게이트' 부인…"대통령 응원청원 중국 접속 0.02%"

송고시간2020-03-02 17:43

'조선족이 정부에 유리하게 한국 인터넷 여론 조작' 의혹 반박

'중국 유학생에게 대통령 도시락 제공' 인터넷 게시물도 가짜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조선족들이 조직적인 온라인 활동으로 정부에 유리한 인터넷 여론을 조성하고 있다는 의혹이 '차이나게이트'라는 이름으로 확산하자 청와대가 이를 정면으로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차이나게이트'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말에 "사실과 다르게 알려지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차이나게이트' 의혹은 지난달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베'에 자신을 조선족이라고 소개한 사람이 '조선족이 중국 공산당 지시를 받아 국내 인터넷에 친정부 성향 글을 올린다'고 주장하며 온라인에서 논란이 됐다.

이 같은 주장이 일파만파 퍼지자 일각에서는 이틀 만에 100만명의 동의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조선족들의 조직적 개입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을 응원한다는 청원에 방문한 트래픽을 지역별로 분류해보니 96.8%가 국내에서 유입됐다"라며 "미국에서 1%, 중국에서 0.02%가 유입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월 한 달간 청와대 홈페이지 방문 기록을 보면 96.9%가 국내 방문자였고 미국에서 0.9%, 베트남에서 0.6%, 일본에서 0.3%, 중국에서 방문한 비율은 0.06%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9년 한 해 전체를 봐도 중국에서의 접속 비중은 월 평균 0.1%"라고 부연했다.

한편,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SNS에 사실과 다른 정보가 유포되고 잘못된 보도가 나오는 데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SNS에 아산·진천의 공무원 시설에 격리됐던 우한 교민에게 제공된 대통령 제공 도시락 사진이 중국 유학생에게 지급된 도시락 사진으로 유포되고 있다"며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 도시락은 아산·진천 시설 외에 지급된 사례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경북 포항의 코로나19 전담 병원인 포항의료원에서 간호사들이 집단으로 사표를 제출한 뒤 무단결근하는 사태가 벌어졌다는 한 언론의 보도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분들은 원래 예정됐던 사직일을 한 달 이상 미루면서 현장을 지켰던 분들"이라며 "다급한 상황에 최선을 다해 기여하고자 했던 분들이 매도당하는 데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는 분들에게 무한한 응원과 격려가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비상한 상황에서 국민께 사실이 아닌 내용이 전달되는 것은 더 큰 혼란을 초래한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