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영쇼핑서 항균성능 시험성적서 조작된 마스크 유통…전량 리콜

송고시간2020-03-02 15:48

공적 마스크와는 상관없어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중소기업벤처부 산하 TV홈쇼핑인 공영쇼핑에서 항균 성능 시험성적서가 조작된 마스크가 유통된 사실이 확인돼 전량 리콜에 들어갔다.

공영쇼핑은 지난달 초부터 중순까지 자사 온라인몰을 통해 판매된 A사의 한지 리필 마스크 제품을 전량 회수하고 전액 환불해주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A 제조사는 항균 효과를 과장한 제품을 공영쇼핑을 비롯해 유명 온라인몰과 TV홈쇼핑 등을 통해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영쇼핑에서는 2만9천여명이 해당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영쇼핑은 "온라인몰 입점을 위해서 필요 서류를 갖추고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중간 벤더(판매사) 측에서 성능이 조작된 시험성적서를 관련 서류로 제출했다"며 "고객들에 피해가 없도록 신속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영쇼핑은 문제가 된 제품을 입점시킨 중간 벤더를 고발할지 여부 등을 검토 중이다.

문제가 된 마스크는 공영쇼핑이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해 게릴라 방송으로 판매한 마스크와는 상관없는 것으로, 방송이 아닌 온라인몰에서만 판매됐다.

공영쇼핑
공영쇼핑

[공영쇼핑 제공]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