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서 '착한 임대료' 운동 확산…충주버스터미널 동참

송고시간2020-03-02 10:08

청주 육거리·복대가경시장 임대인들·진천향교 임대료 인하

(충주=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착한 임대료' 운동이 충북에서 날로 확산하고 있다.

충주버스터미널 내 상가 모습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버스터미널 내 상가 모습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버스터미널은 2일 "터미널 내 30개 점포의 임대료를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50%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터미널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형편이 어려운 소상공인들과 고통을 분담하고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청주 육거리종합시장 임대인 7명이 지난달 말 74개 점포의 임대료를 인하했다.

청주 육거리 시장 [이승민 기자 촬영]

청주 육거리 시장 [이승민 기자 촬영]

8개 점포는 6개월간 50%, 16개 점포는 2개월간 15%, 50개 점포는 2개월간 20% 인하했다.

청주 복대가경시장 임대인 7명도 20개 점포 임차인에게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임대료를 10∼50% 깎아주기로 했다.

진천향교는 진천읍 내 향교 소유 상가 건물 3곳의 세입자 13명에게 지난달부터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임대료를 50% 인하했다.

진천향교 상가 건물 [진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천향교 상가 건물 [진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 연수동 상가 임대인 1명은 5개 점포의 임대료를 코로나19 종료 때까지 30% 깎아주기로 했고, 청주 성안길 상점가 임대인 1명은 4개 점포 임대료를 2개월간 받지 않기로 했다.

제천 동문시장의 임대인 18명은 49개 점포 임차인에게 올 한 해 임대료를 동결하기로 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