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레오 30점 폭발' OK저축은행, 3위 현대캐피탈 바짝 추격

송고시간2020-02-29 16:09

환호하는 OK저축은행 선수들
환호하는 OK저축은행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남자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3연승을 달리고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OK저축은행은 29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홈 경기에서 최하위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1(25-23 25-21 21-25 25-21)로 따돌렸다.

올 시즌 4경기를 남기고 16승 16패로 승률을 5할로 맞춘 4위 OK저축은행은 승점 50을 쌓아 한 경기를 덜 치른 3위 현대캐피탈(승점 54·18승 13패)을 4점 차로 쫓았다.

정규리그 4위와 3위의 승점 차가 3이내면 두 팀 간의 준플레이오프가 성사된다.

한국전력은 11연패의 깊은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공격하는 OK저축은행 공격수 레오
공격하는 OK저축은행 공격수 레오

[한국배구연맹 제공]

외국인 공격수 레오 안드리치(등록명 레오)가 펄펄 날았다.

레오는 53%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뽐내며 30점을 터뜨려 승리에 앞장섰다.

OK저축은행은 초반에만 19점을 몰아친 레오 덕분에 1∼2세트를 쉽게 잡았지만, 리시브 불안으로 한국전력에 3세트를 내줬다.

'해결사' 레오는 4세트 14-12에서 코트 끝에 떨어지는 결정적인 서브 에이스 두 방을 잇달아 꽂아 팀의 사기를 올렸다.

이어 24-21 매치 포인트에서 시원한 대각 스파이크를 꽂아 팀에 귀중한 승점 3을 안겼다.

최홍석(13득점)과 심경섭(11득점)도 팀 승리를 도왔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