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19 환자, 47개 도도부현 중 24곳서 발생

송고시간2020-02-29 15:15

음성 판정 후 크루즈 내린 승객 또 양성 확인

프로야구 시범경기 무관중 개막…도쿄스카이트리 영업 중단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열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지역이 급속도로 넓어지고 있다.

교도통신과 NHK 보도에 따르면 동북부 지방인 미야기(宮城) 센다이(仙台)시에서 29일 일본 혼슈(本州) 동북부 지방의 첫 환자가 나왔다.

70대 남성인 이 환자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으로, 음성 판정을 받고 하선해 귀가했다가 확진자가 됐다.

센다이시는 이 남성이 지난 20일 유람선에서 내린 뒤 요코하마역에서 전철을 타고 도쿄역으로 이동, 고속철도인 신칸센으로 센다이역에 도착해 시내의 집으로 갔다고 밝혔다.

그 뒤 음식재료를 사기 위해 외출한 것을 제외하고는 집에 머물렀고 외출할 때에는 마스크를 썼다고 한다.

센다이시는 이 남성의 가족 1명이 음성으로 나왔지만 14일간 자가에 머물게 하면서 경과를 보기로 했다.

또 다른 접촉자가 있는지도 조사 중이다.

(도쿄 AFP=연합뉴스) 스즈키 나오미치 홋카이도 지사(오른쪽)가 28일 코로나19와 관련해 긴급사태를 선포하고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스즈키 나오미치 홋카이도 지사(오른쪽)가 28일 코로나19와 관련해 긴급사태를 선포하고 있다.

니가타(新潟)현 니가타시도 이날 60대 남성이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니가타현에서 첫 감염자로 기록된 이 남성은 도쿄 거주자로, 모친의 병간호를 위해 지난 15일부터 니가타시에 머물던 중 감염 진단을 받았다.

또 시코쿠(四國) 지역의 고치(高知)현에서는 의료계에 종사하는 30대 여성이 현 내 첫 감염자로 확인됐다.

이로써 코로나19 환자가 생긴 곳은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한국 광역단체 해당) 기준으로 절반을 넘은 24개 지역에 달했다.

전날 12명의 감염자가 새롭게 생겨 긴급사태가 선포된 홋카이도가 가장 많은 67명이고 그다음이 도쿄도(36명), 아이치현(28명), 가나가와현(22명) 등 순이다.

미야기현 등 10개 지역은 1명씩 확인된 상황이다.

코로나19 마스크 쓰고 출근하는 도쿄 시민들
코로나19 마스크 쓰고 출근하는 도쿄 시민들

(도쿄 AFP=연합뉴스) 마스크 쓴 출근길 시민들이 28일 도쿄 시나가와역에서 나오고 있다.

NHK 집계로는 29일 오전 11시 현재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유람선 승선자 705명, 국내 감염 확인자(중국인 여행자 포함) 222명, 전세기편 귀국자 14명 등 총 941명이다.

이 가운데 유람선 승선자 6명을 포함해 11명이 사망했다.

중증자는 28일 기준으로 56명이고, 국내 감염자 가운데 41명은 증상이 호전돼 퇴원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일본 정부가 각종 행사 자제를 촉구한 데 따라 이날 일본 프로야구 올시즌 시범경기는 무관중방식으로 시작됐다.

프로야구 시범경기는 3월 15일까지 예정된 72경기 전체가 무관중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도쿄의 상징으로 불리는 634m 높이의 도쿄스카이트리도 3월 1일부터 문을 닫는다.

스카이트리 운영사 측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일단 3월 15일까지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며 상황에 따라 휴업이 연장될 수 있다고 밝혔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