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사회적기업 지원한다

송고시간2020-02-28 15:36

경남도청
경남도청

[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사회적경제기업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이번 지원대책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의 인건비 지원금 선지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현재 일자리 창출·전문인력·사회보험료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은 근로자 인건비를 지급한 뒤 지원금을 신청하는 후지급 형태다.

하지만 이번 지원대책에서는 해당 월의 인건비·사회보험료를 선지급하고 근로자 결근 여부 등을 확인해 정산한다.

또 재정을 지원받은 기업이 코로나19로 경영이 악화해 휴업·폐업·인력재배치·사업축소 등 고용유지 조치를 하면 재심사 참여에 제한을 두지만, 이번 대책에서는 고용유지 조치가 확인되더라도 행정조치를 면제하고 재심사에 참여하는 것을 허용할 계획이다.

재정지원 기간에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려워 임금체불이 발생한 기업도 재심사 제외 대상에서 면제한다.

장재혁 도 사회적경제추진단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도내 사회적기업들의 경영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군, 지원기관과 유기적인 협력 체제를 가동해 사회적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대책을 시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1123155200061

title : '박근혜 사임' 악성 이메일 유포…경찰 '주의'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