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진구서도 확진자…이탈리아 출장 후 발병

송고시간2020-02-28 14:51

서울시내 25개 구 중 20개서 확진자 발생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광진구 능동에 사는 38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김선갑 광진구청장이 28일 페이스북 게시물로 밝혔다.

김 구청장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확진자는 19일부터 24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 등에 출장을 다녀온 후 24일 오후 4시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가했다.

이 확진자는 25일 가족과 함께 능동 자택에서 쉬었으며, 26일 오전 능동 꿈맞이어린이집에 가서 실내에는 들어가지 않은 채 기다렸으며, 이어 구의2동 경원유치원을 방문한 데 이어 구의2동 분식점에서 음식을 포장한 후 귀가했다.

이 환자는 26일 오후에는 중곡2동의 코즈이비인후과와 인근 약국과 능동할인마트에 간 후 집으로 돌아왔다.

또 27일에는 중곡4동 유앤장이비인후과와 근처 약국을 거쳐 광진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에 응한 후 귀가했고, 오후에 강동구 소재 친가 빈집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로 오후 10시께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서울의료원에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금까지 서울시내 25개 자치구 중 강북·도봉·영등포·용산·중구 등 5개 구를 제외한 20개 구에서 거주자가 확진자로 판정됐다. 거주 자치구별로 보면 종로구 11명, 송파구 9명, 은평구와 강남구 7명 순으로 많다.

각 자치구들이 밝힌 바를 합하면 28일 오후 기준 서울의 확진자 수는 70명 이상이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