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계 비례대표 김수민·김삼화·신용현, 통합당 입당

송고시간2020-02-28 14:30

이르면 1일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안철수계 비례대표 김수민·김삼화·신용현 의원이 미래통합당으로 합류한다.

김수민 의원은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통합당과 함께 하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렸고, 이르면 1일에 입당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함께 그동안 통합당 합류를 고심하던 김삼화·신용현 의원도 뜻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어제(27일) 통합당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과 논의 끝에 통합당으로 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통합당 합류 결정에는 이날 오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비례대표 공천만 하겠으며, 지역구 출마 후보자를 내지 않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수민 의원은 충북 청주·청원, 신용현 의원은 대전 유성을 지역에서 지역구 출마를 준비해왔다.

김 의원과 신 의원은 통합당 입당 후에도 이 지역에서 공천 신청을 할 예정이다.

김삼화 의원은 국민의당·바른미래당 소속 당시 서울 강남병에서 지역구를 닦았지만 통합당 입당 시 경기 고양 등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출마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의원들 가운데 김중로·이동섭 의원이 통합당에 입당해 공천을 신청한 상태다.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운명은?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운명은?

바른미래당 김수민, 김삼화 신용현, 이동섭, 이규태 의원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주승용 부의장실에서 열린 당권파 회동을 마친 뒤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의를 하려다 다른 곳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2.17 jeong@yna.co.kr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