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대전 신천지 신도 명단' 유포 경위 수사 착수

송고시간2020-02-28 14:03

대전지방경찰청
대전지방경찰청

[촬영 양영석 기자]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지방경찰청은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된 '대전 신천지예수교 신도 명단'의 유포 경위 수사에 착수했다.

전날 대전지역 신도 명단이라는 168쪽 짜리 PDF 파일이 SNS에서 공유됐다.

이 파일에는 4천600여명의 이름, 주소와 휴대전화번호, 유선 전화번호 등이 담겨 있다.

파일이 유포되면서 경찰에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라거나 "신천지 신도가 아닌데 명단에 집 주소가 올라가 피해를 봤다"는 등 신고가 잇따랐다.

이 명단은 대전시가 신천지 신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전수 조사하기 위해 확보한 것과는 다르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앞서 대전시도 "명단 형식과 내용 등이 모두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받은 것과 다르다"고 밝힌 바 있다.

신천지 관계자는 경찰에 "2006년께 작성된 명단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천지 측을 상대로 자세한 유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적용 법 조항 등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천638명 '유증상자'…확진 비율 상당히 높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